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닫기

'이름 빼고 다 바꾼' 세종축제, 3년 만에 다시 막 오른다

알림

'이름 빼고 다 바꾼' 세종축제, 3년 만에 다시 막 오른다

입력
2022.09.14 17:40
0 0

10월 7~10일 세종호수공원 중앙공원 보행교서
시민 기획 등 48개 프로그램... 60%가 가족 대상

2022 세종축제 포스터

2022 세종축제 포스터

세종축제가 3년 만에 몰라보게 달라진 모습으로 돌아온다. 무대는 기존 세종호수공원 일대에서 인접한 중앙공원과 금강보행교로 넓어졌고, 프로그램의 상당수는 시민 주도로 기획됐다. 이름 빼고 다 바뀌었다고 해도 무리 없을 수준이다.

김종률 세종시문화재단 대표는 14일 세종시청사에서 기자 간담회를 갖고 “10월 7일부터 10일까지 세종호수공원과 중앙공원, 금강보행교에서 2022 세종축제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2013년부터 한글날을 즈음해 열리던 세종축제는 코로나19로 두 차례 열리지 않았다.

재단이 처음 선보이는 이번 축제의 주제는 ‘세종축제 2.0의 시작. 미래도시에서 만나는 세종과 한글’이다. 이 주제 아래 다양한 프로그램이 펼쳐진다.

7일 오후 7시 개막식에선 플래시몹 '한글 번개춤사위-나랏말싸미'와 100명의 시민합창단의 공연이 펼쳐진다. 이어 호수공원 수상에서는 환상호수 프로젝트 '고래의 꿈'을 선보인다. 어린 세종 이도와 대왕고래 이야기에 착안한 미디어 융·복합 공연이다. 축제 준비를 총괄하는 윤성진 총감독은 “축제장의 가장 큰 공간을 차지하는 수면을 활용한다”며 “시민들의 눈과 귀를 사로잡을 것”이라고 말했다.

2일 차인 8일에는 세종 보헤미안 록 페스티벌이 열린다. 젊은 도시 세종의 창조적이고 자유로운 이미지를 강조할 것으로 기대되는 프로그램으로, 재단이 심혈을 기울였다. 넬, 카더가든 등 인기를 끌고 있는 그룹이 참여한다. 같은 날 한글과 환경을 소재로 한 ‘한글 종이 놀이터’ 등도 어린이를 동반한 가족 단위 축제 객들을 맞는다.

한글날인 9일에는 경축식 행사와 함께 공군 특수비행팀, 블랙이글스 에어쇼가 세종의 하늘을 수놓는다. 전통 방식의 불꽃놀이인 낙화놀이 등 지역 특화 콘텐츠도 준비돼 있다. 또 금강보행교에서는 서커스 릴레이 공연인 ‘오! 오아시스’가 1,446m 길이의 보행로 곳곳에서 열린다.

마지막 날엔 엄선된 지역 공연단체의 공연 ‘와락 버스커’가 호수공원에서 열린다. 축제 기간 중 대한민국 정원산업박람회가 같은 장소에서 열려 풍성한 볼거리를 제공하고, ‘2022 세종미술시장’도 열려 약 500점의 작품을 소개한다. 전체 프로그램은 48개, 이 중 약 30개가 어린이를 대동한 가족들을 위한 프로그램이다.

윤 총감독은 “전문성과 지속성을 확보하기 위해 일회성에 그치는 이벤트 대행사의 축제가 아닌 시민들이 참여한 기획단과 함께 축제를 준비했다”며 “미래형 축제의 전형을 보여줄 것”이라고 말했다.

정민승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