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년 만에 다시 달린 DMZ… "하나 되는 대한민국 기원해요"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3년 만에 다시 달린 DMZ… "하나 되는 대한민국 기원해요"

입력
2022.09.04 17:00
0 0

가을비에 흠뻑 젖으며 5500여 명 레이스
민통선 15㎞ 개방 국내외 참가자 엄지 척
"코로나 이겨내고 건강한 하루 즐겼어요"

제19회 철원DMZ 국제평화마라톤대회가 열린 4일 강원 철원군 고석정에서 풀코스 대회 참가자들이 출발하고 있다. 철원=이한호 기자

3년 만에 다시 만난 황금빛 철원평야는 풍성했다. 굳게 잠겼던 빗장을 푼 민간인통제선 구간을 달린 참가자들의 열정은 태풍이 몰고 온 가을비도 막지 못했다.

강원 철원군과 한국일보가 공동 주최하고 철원군 체육회가 주관한 제19회 철원DMZ 국제평화마라톤대회가 4일 철원군 장흥리 고석정 및 민통선 코스에서 성황리에 열렸다. 올해 대회엔 국내외 마라톤 동호인과 주한 외교사절 등 5,500여 명이 3년의 기다림 끝에 밟은 DMZ코스를 달리며 남북이 하나 될 날을 기원했다.

이날 오전 고석정 잔디밭에서 에어로빅으로 가볍게 몸을 푼 참가자들은 타악그룹 라퍼커션의 연주에 맞춰 DMZ풀코스(42.195㎞), 10㎞, 5㎞, 은하수길 걷기(5㎞) 순으로 출발했다.

출발선엔 이현종 철원군수와 송영웅 한국일보 경영전략본부장, 박정택 육군 제6보병사단장, 백순근 철원경찰서장, 정문걸 철원교육지원청 교육장, 박기준 철원군의장, 김정수 강원도의원, 임대수 철원군체육회장 직무대행, 2021미스코리아 입상자들이 무대에 올라 참가자의 완주를 기원했다.

4일 강원 철원군 DMZ 일원에서 열린 철원DMZ 국제평화마라톤대회에 참가한 선수들이 힘찬 레이스를 하고 있다. 철원=왕태석 선임기자

이 군수는 대회사를 통해 “고통을 감내했던 순간을 뒤로하고 3년 만에 풍요로운 황금벌판과 아름다운 한탄강을 다시 만난 오늘은 어느 해보다 의미 있는 대회”라며 “세계에서 유일한 민간인통제구역(DMZ)을 직접 달리며 새로운 일상회복의 힘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영성 한국일보 사장은 배포한 인사말에서 “코로나19 팬데믹을 이겨내고 힘찬 모습으로 출발선상에 다시 섰다”면서 “철원의 순수한 자연을 가슴으로 느끼고 역사와 평화의 레이스가 함께하는 소중한 자리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DMZ하프코스 참가자는 이날 오전 9시 30분 ‘철마는 달리고 싶다’는 표지판으로 잘 알려진 월정리역에서 출발해 고석정 결승점에서 레이스를 마무리했다.

참가자들은 민통선 구간(15㎞)과 황금들녘을 달리며 성큼 다가온 가을을 만끽했다. 잭 스필맨(33)씨를 비롯해 세계 각지에 온 마라토너 44명이 참가한 서울 플라이어즈 회원들도 서로를 격려하며 레이스를 마쳤다. 멕시코에서 온 제시카 레이레스(24)씨는 “코로나19를 이겨내고 건강함을 체감한 레이스였다”며 “결승선에 전시된 옛 전투기의 모습이 이채로웠다”고 말했다.

예비역들은 대회장에 전시된 전투기와 현역 장병들의 모습을 보며 군 생활의 추억을 떠올리기도 했다. 6사단 전역자 김진호(41)씨는 “가을비가 땀을 식혀줘 오히려 도움이 된 것 같다”면서 “달리는 재미에 푹 빠진 하루였다”고 소감을 전했다.

4일 강원 철원군 DMZ 일원에서 열린 철원 DMZ 국제평화마라톤 대회에 참가한 선수들이 힘찬 레이스를 하고 있다. 철원=왕태석 선임기자

이날 남자부 풀코스에선 케냐 출신 조엘 키마루 케이요(38)씨가 2시간 32분대 기록으로 가장 먼저 결승테이프를 끊어 통산 여섯 번째 우승 고지에 올랐다. 여자부에선 홍서린(43)씨가 3년 전에 이어 대회 2연패에 성공했다.

이날 시상식에선 우리 나이로 구순(九旬)에 5㎞에 도전한 임선빈(89)씨가 최고령 참가상을, 대회 단골손님인 서울 중랑구 조은날 클럽이 최다단체상을 받았다.

대회 주최 측은 추석을 앞두고 참가자 모두에게 철원 오대쌀(3㎏)을 증정했다. 남녀 풀코스와 하프코스는 10위까지, 10㎞와 5㎞는 각각 7위, 5위까지 상장과 트로피, 완주기념 메달를 수여했다. 뿐만 아니라 철원을 도읍으로 했던 후삼국시대 태봉국 건국을 기념해 1,117번째 참가 신청자와 풀코스 904등에게도 행운의 상금을 주는 등 푸짐한 시상이 이어졌다. 자원봉사자로 나선 신철원 중ㆍ고교와 철원중, 철원여고 재학생, 페이스페이커, 철원소방서 119대원도 참가자들의 완주를 위해 힘을 보탰다.

철원= 박은성 기자
철원= 박주희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철원DMZ 국제평화마라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라이브 이슈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