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경기도 "1차 추경 편성, 민생경제 긴급대책 추진한다"
알림

경기도 "1차 추경 편성, 민생경제 긴급대책 추진한다"

입력
2022.08.18 14:22
0 0

2359억원...물가안정 등 15개 사업 진행

경기도 광교신청사 전경

경기도 광교신청사 전경

경기도가 코로나19, 물가 상승 등으로 위기를 겪는 민생경제 안정을 위해 올해 2,359억 원 규모의 제1차 추경예산을 편성, 긴급대책 추진에 나선다.

류광열 경기도 경제실장은 18일 경기도청에서 “도의회와 심도 있는 논의를 거쳐 제1차 추경이 의결됨에 따라 민생안전 대책을 조속히 시행할 수 있게 됐다”며 “도는 이번 비상경제 대응 분야 추경예산을 즉시 집행해 어려움에 부닥친 도민들의 민생 회복에 주력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날 도의회 제3차 본회의 의결로 편성된 총 2,359억 원 규모의 이번 비상경제 대응 분야 예산은 △경기도형 신용회복·버팀목 지원 △소비자·가계 물가안정 △농·수·축산 물가안정 및 수출기업 경쟁력 강화 총 3개 분야 15개 사업으로 구성됐다.

분야별로 살펴보면 코로나19에 따른 가계대출 급증, 금리 인상, 대출 만기 등으로 어려움을 겪는 중소기업·소상공인의 경영안정을 위해 총 9개 사업 905억 원 규모의 ‘경기도형 신용회복 및 버팀목 지원’을 추진한다.

주요 사업으로는 △제2금융권·고금리 대출 이용 소상공인·중소기업을 위한 ‘고금리 대환 및 저금리 운영자금’ 715억 원 △소상공인의 대출 상환 부담을 덜 ‘소상공인 저금리 대환지원’ 36억 원 △불가피한 이유로 부도가 발생한 우수 기술 업체의 재기를 도울 ‘재도전 희망특례 보증’에 44억 원 등이다.

또 도민들의 물가 부담 완화와 더불어, 위축된 서민경제에 새로운 활력을 불어넣기 위해 총 2개 사업 1,251억 원 규모의 예산을 집행한다.

구체적으로 △골목상권 활성화와 지역경제 선순환 촉진을 위한 ‘지역화폐 발행지원’에 1,017억 원 △농·수·축산물 가격상승으로 가중된 장바구니 물가 부담 경감을 위해 ‘경기미 및 로컬푸드 할인 지원사업’에 234억 원을 투입한다.

도내 농·수·축산인의 경영안정과 기업들의 안정적 수출 여건 조성을 위해 서도 202억 원의 사업비를 들여 총 4개 사업을 추진한다.

농·수·축산 분야로 △비료·사료 가격 급등으로 위기에 처한 농업인과 축산농가의 경영 부담 완화를 위한 ‘비료 가격 안정 지원’ 179억 원 △‘조사료 생산기반 확충사업 자부담 일부 보조’ 1억2,300만 원 △지구 온난화 및 기후변화로 인해 피해를 본 양봉농가를 위한 ‘월동꿀벌 피해 양봉농가 지원’ 18억 원을 추진할 방침이다.

또한 유가·물류 비용상승으로 수출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도내 중소 수출기업을 위해 ‘경기안심 수출보험 지원’에 4억 원을 반영했다.

앞서 도는 ‘비상경제 대응 민생안정 종합계획’의 5대 긴급대책으로 예비비 52억 원을 투입해 농어업인 면세유 지원, 수출기업 물류비 지원 등 5개 사업을 추진한 바 있다.

이범구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