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최재성 "커터칼 위해와 협박 발언에 김정숙 여사 스트레스"
알림

최재성 "커터칼 위해와 협박 발언에 김정숙 여사 스트레스"

입력
2022.08.18 09:15
수정
2022.08.18 11:01
0 0

최재성 전 청와대 정무수석
"경호구역 확대해 출입 통제해야"

경남 양산경찰서 경찰관들이 16일 문재인 전 대통령 비서실 인사를 커터칼로 협박하는 등 소란을 피운 평산마을 장기 1인 시위자를 특수협박 혐의로 체포하고 있다. 평산마을 주민 페이스북 캡처 연합뉴스

경남 양산경찰서 경찰관들이 16일 문재인 전 대통령 비서실 인사를 커터칼로 협박하는 등 소란을 피운 평산마을 장기 1인 시위자를 특수협박 혐의로 체포하고 있다. 평산마을 주민 페이스북 캡처 연합뉴스

최재성 전 청와대 정무수석은 문재인 전 대통령 부인 김정숙 여사가 사저 앞 시위에 엄청난 스트레스를 받아 문 전 대통령도 괴로워하고 있다고 전했다.

최 전 수석은 17일 MBC라디오 '표창원의 뉴스 하이킥'에서 "16일 (문 전 대통령 사저가 있는) 경남 양산 평산마을을 찾아 문 대통령도 뵙고 왔다"며 "시위상황에 따른 김정숙 여사의 스트레스가 계속 커지고 있다는 점을 말씀하시더라"라고 밝혔다. 그는 "(문 전 대통령이) 그런 말씀 잘 안 하시는 분인데 이 상황에 대해서 굉장히 안타까워하시고 어려워하신다"고 덧붙였다.

최 전 수석은 "어제(16일) 커터칼 사건이 일어났다. 욕설하고 비방하는 정도가 아니고 '처형해야 한다', '총살해야 된다', '가만히 안 두겠다, 이런 걸 계속하는 거 자체가 안전에 위해를 가하는 거다"라며 "스트레스가 깊어지면 건강을 잃을 수도 있다"고 했다. 이어 "창문을 열어 놓으면 확성기 소리가 사저 안에서는 더 크게 들린다"며 "고문할 때 잠 안 재우기, 계속된 같은 질문하기처럼 이는 스트레스고 고문의 일종이다"고 지적했다.

'커터칼 사건'은 16일 평산마을 장기 시위자 A씨가 사저 앞 도로에서 문 전 대통령 비서실 관계자에게 커터칼을 휘두른 사건이다. 문 전 대통령이 퇴임한 5월 10일부터 1인 시위를 해오던 A씨는 전날(15일)에도 산책을 나선 문 전 대통령 부부에게 "겁XXX 없이 어딜 기어나오냐" 등의 모욕적인 발언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이날 밤 김 여사가 양산경찰서를 직접 찾아가 A씨를 협박 혐의로 고소했다.

최 전 수석은 "문 대통령 사저 앞에 1차선 길에서 시위를 해 경호구역을 거기까지만 설정을 해놨기 때문에 거기서 막 그냥 확성기를 그렇게 하고(틀고), 또 폭력 사태도 일어난다"며 "민주당도 집시법 개정안을 발의해 놓았지만 1인 시위는 어떻게 할 수가 없어 무방비 상태"라고 설명했다.

그는 다만 "경호법과 관련된 시행령으로 해결할 수가 있다"고 방법을 제시했다. 최 전 수석은 "경호구역을 확대해 출입통제를 하게 되면 어느 정도 해결된다"며 "경호처장이 경호구역을 확대할 수 있고, 관련법(경호지원업무)을 보면 불가피한 경우 경호 목적을 달성할 수 없다고 생각하는 경우에는 특단의 조치들을 할 수 있는데 거기에는 출입통제가 포함돼 있다"고 했다.

박민식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