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본의 아니게 도난 사건을"...정우성, 때아닌 공개수배 나선 사연
알림

"본의 아니게 도난 사건을"...정우성, 때아닌 공개수배 나선 사연

입력
2022.08.09 14:17
0 0
배우 정우성이 때아닌 팬 공개수배(?)에 나섰다. 아티스트컴퍼니 제공

배우 정우성이 때아닌 팬 공개수배(?)에 나섰다. 아티스트컴퍼니 제공

배우 정우성이 때아닌 팬 공개수배(?)에 나섰다.

8일 소속사 아티스트 컴퍼니의 공식 SNS에는 정우성의 모습이 담긴 영상 한 편이 게재됐다.

해당 영상 속 정우성은 "멘토스 주인을 찾는다"며 "제가 대구 무대인사 때 어떤 분과 악수를 하는데 손에 멘토스를 쥐고서 저와 꼭 손을 잡으시길래 제게 전달해주는 것인줄 알았다. 그래서 감사하다고 받았는데 그게 아니었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그는 "본의아니게 멘토스 도난 사건을 일으켜 죄송하다"고 고개를 숙인 뒤 "멘토스 주인을 찾는다. 연락달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는 지난 7일 대구에서 진행된 영화 '헌트'의 무대인사 당시 발생했던 상황을 유쾌하게 풀어낸 영상이다. 당시 무대인사에 참석했던 한 관객은 이후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정우성이 내 멘토스를 가져갔다. 오늘 무대 인사 퇴근길에서 멘토스를 쥐고 있었는데 악수할 때 (정우성이) 가져갔다"고 말했다.

이후 해당 게시물이 화제가 되자 A 씨는 이튿날 새로운 글을 게재하고 "해당 게시물은 기분이 좋아서 작성한 것"이라며 "오해의 소지가 있을까 지웠다. 너무 죄송스럽다"는 뜻을 재차 밝히기도 했다.

홍혜민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