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이틀 연속 11만명 확진… 누적 감염 국민 38.8%인 2000만명
알림

이틀 연속 11만명 확진… 누적 감염 국민 38.8%인 2000만명

입력
2022.08.03 10:15
수정
2022.08.03 10:25
0 0

국민 5명 중 2명은 코로나19 감염
110일 만에 최다인 11만9000명 확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11만9,922명 발생한 3일 오전 서울 송파구보건소 선별진료소에서 시민들이 검사를 받기 위해 줄을 서고 있다. 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11만9,922명 발생한 3일 오전 서울 송파구보건소 선별진료소에서 시민들이 검사를 받기 위해 줄을 서고 있다. 연합뉴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이틀 연속 11만 명대로 집계됐다. 오미크론 대유행 이후 110일 만에 최대치다. 이에 따라 첫 확진자가 나온 지 925일 만에 누적 확진자는 2,000만 명을 넘었다. 전체 국민의 38.8%다.

질병관리청 중앙방역대책본부는 3일 0시 기준 신규 확진자가 11만9,922명 발생했다고 밝혔다. 전날보다 8,133명 많고, 1주일 전보다 1만9,637명 늘어난 수치다.

서울 등 수도권에서 50.9%인 6만787명의 확진자가 나왔다. 비수도권은 49.1%인 5만8,535명으로 집계됐다. 해외 유입 사례는 600명으로 나왔다.

오미크론 하위 변이인 BA.2.75(일명 켄타우로스) 감염자가 5명 추가로 확인됐다. 모두 해외 유입 사례로, 이들은 인도와 네팔에서 입국했다. 추가 발생한 BA.2.75 감염자 가운데 10세 미만도 2명 포함됐다. 네팔에서 입국한 감염자는 충남에서 거주하는 30대로, 전날 격리 해제됐다. 나머지 4명은 인천 거주자로 인도에서 입국했고, 현재 경증으로 재택치료 중이다. 이에 따라 BA.2.75 감염자는 14명으로 늘었다.

위중증 환자는 전날보다 2명 증가한 284명으로 집계됐다. 이 가운데 60세 이상은 전체의 82.7%인 235명이다. 사망자는 26명 발생했는데, 대부분 60세 이상(23명)이었다. 누적 사망자는 2만5,110명으로 늘었고, 누적 치명률은 0.13%를 유지했다.

"감염자 많이 나오는 곳 표적방역 추진"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제1총괄조정관인 이기일(오른쪽) 보건복지부 제2차관과 정기석 국가감염병위기대응 자문위원회 위원장이 3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 중앙재난안전상황실 서울상황센터에서 열린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에 참석해 대화하고 있다. 뉴시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제1총괄조정관인 이기일(오른쪽) 보건복지부 제2차관과 정기석 국가감염병위기대응 자문위원회 위원장이 3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 중앙재난안전상황실 서울상황센터에서 열린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에 참석해 대화하고 있다. 뉴시스

코로나19 사태가 시작된 지 2년 7개월 만에 누적 감염자는 2,005만2,305명으로 늘었다. 전체 국민의 38.8%가 감염됐다는 의미다. 이 가운데 누적 해외 유입 감염자는 4만5,900명이다.

방역당국은 이에 따라 확진자가 많이 나오는 곳을 집중적으로 관리하는 '표적 방역'을 추진하기로 했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제1총괄조정관인 이기일 보건복지부 제2차관은 3일 중대본 회의에서 "2년 7개월 동안 코로나19 경험과 많은 데이터가 있다. 어디에서 감염이 되는지, 무엇을 준비해야 하는지 알게 됐다"며 이같이 말했다.

중대본은 이와 함께 최근 집단감염이 발생한 군 시설을 점검하고 대입관리방안에 대해서도 논의했다.

류호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