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저학력·저소득층이 국민의힘 지지…언론 때문"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이재명 "저학력·저소득층이 국민의힘 지지…언론 때문"

입력
2022.07.29 16:40
수정
2022.07.29 17:17
0 0

"안타까운 현실…고학력, 고소득층 민주당 지지가 많아"

이재명 유튜브 캡처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당대표 후보가 29일 "저학력, 저소득층이 국민의힘 지지가 많다"고 주장했다. "언론 환경 때문"이라는 이유를 들었다.

이 후보는 이날 오후 강원도 춘천으로 이동하면서 진행한 유튜브 '이재명' 라이브 방송에서 "내가 아는 바로는 고학력, 고소득자, 소위 부자라고 하는 분들은 우리(민주당) 지지자가 더 많다"며 이같이 주장했다. 그는 "안타까운 현실인데 언론 때문에 그렇다"고도 강조했다.

이 후보의 발언은 춘천으로 이동하는 차 안에서 박찬대 의원과 방송을 진행한 지 한 시간여가 지났을 때 지지자가 보낸 '전당대회 이후 당대표로 선출되면 서민을 위한 정치를 해달라'는 메시지를 읽는 과정에서 나왔다. 이 후보는 "민주당이 서민과 중산층을 위한 정당이라고 얘기했지 않나"며 "사실 '나 서민 아닌데', '내가 중산층인가?' 이런 분들이 많다"고 운을 뗐다. 이어 "사회 구조가 항아리형이 아니고 호리병형, 부자는 많고 중간은 없고 서민만 있는 사회 구조가 되니까 우리가 서민과 중산층이 아닌 진보적 대중정당으로 가야 하는 거 아니냐는 얘기를 많이 한다"고 덧붙였다.

문제의 발언은 그 직후, 민주당 지지자 중 중산층이 많다는 점을 부각하려다 나왔다. 이어 이 후보는 "부자를 배제할 필요가 없다. 요새 민주주의를 넘어 공화주의로 (가자) 등의 얘기도 많다"며 "함께 조화롭게 살아야 한다는 측면에서 보면 세금을 많이 내는 부자들을 존중하는 사회가 돼야 하지 않겠나"라고 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재난지원금 지급을 두고 정부와 의견 차를 보였던 과거도 소환했다. 이 후보는 "나는 전원 다 (재난지원금을) 지급하자. 부자가 더 세금 많이 내지 않느냐(라고 주장해) 그때 우리가 (정부와) 세게 부딪혔다"고 전했다. 이어 "우리는 진보적이되 대중적인 정당, '중산층과 서민(의 정당)'이라고 하는 부분을 생각해볼 때가 되지 않았나라는 얘기를 학자들이 많이 한다"며 "부자를 배제하는 느낌이 안 드는 뭔가를 찾아야 할 것 같긴 하다"고 했다.

이 후보는 경기도지사 시절 문재인 정부의 소득 하위 80% 재난지원금 지급 결정에 반기를 들며 '전 국민 지원'을 주장하고, 경기도민에게는 도 재정을 들여 100% 지급한 바 있다.

이윤주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라이브 이슈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