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일기획, 디지털 사업과 북미 성과에 상반기 사상 최대 실적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제일기획, 디지털 사업과 북미 성과에 상반기 사상 최대 실적

입력
2022.07.28 21:45
0 0

상반기 영업이익 1,465억 원... 전년 대비 30% 증가
디지털 사업 비중 52%로... 해외 사업 비중도 76%

제일기획 제공


제일기획이 디지털 사업 확대와 북미 지역 성과를 기반으로 상반기 기준 역대 최대 실적을 냈다.

28일 제일기획은 2분기에 매출 총이익 3,885억 원, 영업이익 880억 원으로 상반기 매출 총이익 7,234억 원, 영업이익 1,465억 원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지난해 상반기와 비교해 매출 총이익 23%, 영업이익은 30% 증가했다.

이와 같은 상반기 좋은 실적은 디지털 중심의 사업 확대와 해외 사업 고성장 덕분으로 분석됐다. 디지털 사업은 국내외 전 지역에서 닷컴 플랫폼, 데이터, 이커머스, 디지털 콘텐츠 제작 등의 물량이 늘어나 지난해 상반기 대비 29% 성장했다. 전체 실적에서 차지하는 디지털 사업 비중도 지난해 연간 50%에서 올해 상반기 52%까지 늘어났다.

올해 상반기 해외 사업 비중도 전체의 76%를 기록했다. 특히 북미 지역에서 신규 광고주 물량이 증가하면서 전년 상반기 대비 58% 성장하는 성과를 거뒀다. 또한 유럽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완화로 인한 전시 등 비매체 광고(BTL) 물량 증가, 중국에서의 디지털 매체 집행 증가 등 해외 전 지역에서 두 자릿수 성장을 이어갔다.

하반기 제일기획은 북미·유럽 등에서 메타버스 실감형 콘텐츠 제작과 함께 퍼포먼스 마케팅 등 디지털 분야 인수 합병을 적극 추진하고 버츄얼 프로덕션 분야 등 국내외 우수 업체 투자도 지속한다는 계획이다.

박소영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라이브 이슈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