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①美 GM과 14조 계약 ②中 의존도 낮추려 광양공장 증설...포스코케미칼의 이중 전략
알림

①美 GM과 14조 계약②中 의존도 낮추려 광양공장 증설...포스코케미칼의 이중 전략

입력
2022.07.28 17:30
21면
0 0

GM에 13조7,696억 원 규모 공급 합의
3,262억 원 투자, 광양공장 설비 늘린다

포스코케미칼 양극재 광양공장 전경. 포스코케미칼 제공

포스코케미칼 양극재 광양공장 전경. 포스코케미칼 제공


포스코케미칼이 미국 자동차 회사 제너럴 모터스(GM)와 13조7,696억 원 규모의 양극재를 공급한다.중국 의존도가 높은 소재의 자체 생산 비중을 높이기 위해 전남 광양공장 생산 설비를 늘리기로 했다.

포스코케미칼은 내년부터 2025년까지 3년 동안 전남 광양공장에서 만든 하이니켈 양극재를 GM과 LG에너지솔루션의 배터리 합작사인 얼티움셀즈에 공급한다고 28일 밝혔다. 양극재는 배터리 원가의 40% 이상을 차지하는 핵심 소재로 리튬과 니켈 등을 원료로 해 제조된다. 이번 계약으로 포스코케미칼이 GM에서 따낸 양극재 주문 물량은 총 21조8,000억 원어치를 넘어섰다.

포스코케미칼은 앞으로 광양공장 연산 6만 톤(t), 캐나다 공장 3만t을 합해 총 9만t 규모의 공급 체제를 운영하게 되며, 앞으로 북미 합작사의 생산라인 증설을 추진해 GM의 전기차 사업 확대에 대응할 예정이다. 포스코케미칼 관계자는 "앞으로 북미 합작사를 중심으로 중간 원료인 전구체 공장 신설, 양극재 공장 증설과 함께 양·음극재 추가 공급 계약을 맺는 등 전기차 배터리 핵심 소재의 글로벌 공급망 구축을 위해 협력을 확대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전구체는 양극재 원가의 60% 이상을 차지하는 중간 원료로 니켈·코발트·망간·알루미늄 등의 광물을 가공해 제조되며 양극재 성능, 수익성, 공급 안정성에 중요한 역할을 한다.

이와 함께 국내 공장 설비도 늘리겠단 계획도 내놨다. 포스코케미칼은 전날 이사회를 열고 3,262억 원을 투자해 광양공장에 연 4만5,000t 규모의 양극재용 전구체 생산 설비를 증설하는 방안도 확정했다. 올해 착공에 들어가 2024년 완공이 목표이다.

포스코케미칼 관계자는 "이번 투자는 중국 의존도가 높은 전구체의 자체 생산을 확대하고 포스코그룹의 니켈 및 리사이클링 등의 밸류체인(가치사슬)을 활용해 원료 경쟁력을 극대화하기 위한 것"이라고 말했다.

김형준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