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닫기
'렌이냐, 나폴리냐' 김민재, 빅리그 입성 임박... 빠르면 이번주 이적 결정날 듯
알림

'렌이냐, 나폴리냐' 김민재, 빅리그 입성 임박... 빠르면 이번주 이적 결정날 듯

입력
2022.07.16 04:30
20면
0 0
프랑스 리그1의 스타드 렌과 이탈리아 세리에A 나폴리로부터 러브콜을 받고 있는 국가 대표 중앙수비수 김민재(페네르바체). 연합뉴스

프랑스 리그1의 스타드 렌과 이탈리아 세리에A 나폴리로부터 러브콜을 받고 있는 국가 대표 중앙수비수 김민재(페네르바체). 연합뉴스


‘괴물 수비수’ 김민재(26·페네르바체)의 유럽 5대 리그 이적이 임박했다. 프랑스 리그1의 스타드 렌과 이탈리아 세리에A의 나폴리로부터 동시에 러브콜을 받고 있지만 렌에 조금 더 가까운 것으로 알려졌다.

튀르키예 주요 언론은 15일(한국시간) 페네르바체의 센터백 김민재가 스타드 렌으로 이적할 것이라고 보도했다. 전날 이탈리아 주요 매체들이 김민재의 나폴리행을 점쳤던 것과 엇갈린 전망이다.

이날 ‘가제테 풋볼’, ‘NTV스포르’ 등 튀르키예 주요 언론 보도를 종합하면 김민재는 렌 이적을 사실상 확정하고 이날부터 페네르바체 훈련에 참여하지 않고 있다. ‘가제테 풋볼’은 “렌 구단은 페네르바체에 이적료 1800만 유로(238억 원)를 지급할 예정이다. 구단간 협상이 끝난 뒤 렌은 김민재와 개인 협상을 벌여 합의에 도달했다”고 보도했다.

프랑스 '레키프'도 14일 "스타드 렌이 김민재 영입에 상당히 근접했다. 아직 계약을 완료한 건 아니지만, 김민재 영입에 가까워진 건 사실"이라고 전했다.

스타드 렌은 그 동안 김민재 영입을 강력하게 원했던 팀이다. 페네르바체 구단과 협상하기 위해 플로리앙 모리스 단장이 직접 튀르키예로 향했을 정도다. 특히 스타드 렌은 김민재가 베이징 궈안 소속 시절 사제의 연을 맺은 바 있는 브루노 제네시오 감독이 이끌고 있다. 제니시오 감독은 최근 인터뷰에서 "김민재와 함께했었기에 그를 잘 알고 있다. 우리가 딱 찾고 있던 유형의 선수"라고 밝히기도 했다.

렌은 2021~22시즌 프랑스 리그1에서 4위에 오르며 다음 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파리그 진출권을 획득했다.

물론 변수는 있다. 핵심 수비수 칼리두 쿨리발리를 떠나보내게 된 세리에A 나폴리가 대체할 자원으로 김민재를 원하고 있기 때문이다. 나폴리는 애초 1,500만 유로(약 200억 원) 수준의 이적료에서 페네르바체와 협상을 벌였다. 나폴리는 페네르바체와 이적료 협상에서 합의점을 찾지 못했지만, 현 상황을 고려해서 금액을 대폭 높인 이적료를 페네르바체 측에 제시한다면 상황이 급변할 가능성은 남아있다.

나폴리는 지난 시즌 세리에A 3위로 UEFA 챔피언스리그 진출을 확정 지은 강팀이다. 나폴리로 가면 챔피언스리그를 뛸 수 있다는 게 김민재가 막판 고심 중인 이유다. 김민재 측 관계자는 “빠르면 이번 주 안에 거취가 결정될 수 있다”고 전했다.

김민재는 유럽 진출 첫 시즌이었던 2021~22시즌 40경기에 출전해 1골을 기록했고, 팀을 챔피언스리그 진출로 이끌며 리그 베스트 11에 선정되는 등 유럽 무대에서도 수비력을 인정받았다.

김기중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