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닫기
"헐벗은 기분"...청하, 트레이드마크 '반짝이' 벗겨낸 이유 [종합]
알림

"헐벗은 기분"...청하, 트레이드마크 '반짝이' 벗겨낸 이유 [종합]

입력
2022.07.11 14:57
0 0
청하는 11일 오후 서울 용산구 한남동 블루스퀘어 카오스홀에서 정규 2집 '베어 앤 레어 파트1(Bare&Rare Pt.1)' 발매 기념 기자간담회를 개최했다. MNH엔터테인먼트 제공

청하는 11일 오후 서울 용산구 한남동 블루스퀘어 카오스홀에서 정규 2집 '베어 앤 레어 파트1(Bare&Rare Pt.1)' 발매 기념 기자간담회를 개최했다. MNH엔터테인먼트 제공

가수 청하가 자신의 솔직한 이야기로 돌아왔다. '퍼포머'를 넘어 진솔한 이야기를 풀어낼 수 있는 '송라이터'로서 음악적 스펙트럼을 확장하고 나선 그의 새 도전은 어떤 모습일까.

청하는 11일 오후 서울 용산구 한남동 블루스퀘어 카오스홀에서 정규 2집 '베어 앤 레어 파트1(Bare&Rare Pt.1)' 발매 기념 기자간담회를 개최했다.

'베어 앤 레어 파트1'은 청하 본연의 모습과 솔직과감한 내면의 이야기를 그려낸 앨범이다. 청하는 이번 앨범을 통해 한층 업그레이드된 음악성으로 내면의 감정을 이야기한다.

"이번 컴백, 헐벗은 기분"

이날 청하는 "사실 그간 음악 활동을 하면서 제 이야기, (가수 활동) 이전에 있었던 추억들을 한 번도 꺼내서 음악으로 표현한 적이 없더라"며 "이번에는 제 내면 속 이야기를 담아내고 싶었다. 이번에는 용기있게 다가가야 할 것 같았다. 뭔가 방탄조끼를 벗고 헐벗은 기분"이라고 컴백 소감을 전했다.

데뷔 이후 한 번도 보여준 적 없는 자신의 진솔한 이야기를 앨범 전체에 녹여냈다는 그는 "그동안 반짝이 메이크업이나 꾸며진 모습을 많이 보여드렸다. 이번에는 다 벗어내자는 마음으로 임했다"며 "그런 의미에서 앨범 제목도 이중성을 뜻하는 '베어(BARE)'다. 저의 새로운 목소리들을 많이 들으실 수 있지 않을까 싶다"고 설명했다.

자신의 이야기를 담은 만큼 이번 앨범 전곡 트랙 작사는 물론 앨범 프로듀싱까지 참여하며 심혈을 기울였다는 말도 이어졌다.

청하는 "전체적인 그림이나 색채 등 하나하나 결정하는 데 있어서 거의 다 참여하려 노력했다. 저에게는 벅차고 힘든 부담이 많이 있는 앨범이다. 그래도 지금은 나왔으니 부담은 덜어내고 신나게 즐기려 한다"는 심경을 전했다.

"라치카 가비, 귀여운 안무 짜줬지만..."

청하의 새 타이틀 곡 '스파클링(Sparkling)'은 빠른 속도감 위에 더해진 하이퍼바이브와 청하의 단단한 보컬이 돋보이는 곡이다.

청하는 무더운 여름을 시원하게 식힐 이번 곡에서 또 한 번 댄스 크루 라치카와 합을 맞추며 중독성 넘치는 무대를 선사할 예정이다.

그는 "환상의 호흡을 자랑하는 라치카 언니들이 퍼포먼스를 작업해줬다"며 "가비 언니가 진짜 귀엽고 상큼한 안무를 짜줬는데 내가 아직 적응을 못했다. 최대한 적응을 잘해서 풀어볼 생각이다. 데뷔 초창기 때의 내 모습과 목소리를 담으려 했다"고 설명했다.

"보는 음악 아닌 듣는 음악으로"

이번 앨범을 통해 자신의 생각과 감성을 앨범 전반에 녹여내며 또 한 번의 음악적 성장을 알린 청하. 그는 데뷔 이후 자신의 행보 속 적지 않은 고민을 거듭해왔음을 밝혀 눈길을 끌기도 했다.

"앨범을 하면서 허한 기분이 들었어요. 간혹 공감하고 싶지 않은 가사가 있었거나 사운드적인 아쉬움이 맴돌았거든요. 언제나 도전적인 옷을 입는데 재미를 느꼈는데 정작 내가 원하는 옷 색감과 재질을 고민해보지 않았던 것에 반성했어요. 이제는 제 목소리를 더 과감히 내비쳐도 되지 않을까 싶었죠."

새 앨범의 수록곡에 담긴 메시지도 이와 상통한다. 그간 늘 '안전한 길'을 추구해 왔다고 고백한 청하는 "이제는 내가 해볼 수 있는 만큼 솔직한 이야기도 해보고 부딪혀보기도 해야 할 시기라고 생각했다"며 앞으로 한층 폭넓어질 자신의 행보를 예고했다.

청하가 이번 앨범으로 이루고 싶은 목표는 분명하다. 그는 "보는 음악을 많이 한다고 생각했는데 이번 앨범을 통해서 '충분히 듣는 음악으로도 다양함을 보여줄 수 있는 가수구나'라는 생각을 드리고 싶다"라는 바람을 전했다.

청하의 새 앨범 '베어 앤 레어 파트1'은 이날 오후 6시 주요 음원사이트를 통해 발매된다.

홍혜민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