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닫기
중국 호출에 상하이 앞바다까지 달려온 파키스탄...미국은 '찜찜'

알림

중국 호출에 상하이 앞바다까지 달려온 파키스탄...미국은 '찜찜'

입력
2022.07.11 17:30
17면
0 0

2년 전 아라비아해 훈련 이어 동중국해서 훈련
잠수함·조기경보기 등 입체 전력 투입
美·日 대만 지원 차단에 파키스탄 동참 관측


중국이 파키스탄에 수출한 구축함인 타이무르함 취역식이 지난달 23일 상하이 후동종화조선소에서 열리고 있다. 글로벌타임스 기사 화면 캡처.

중국이 파키스탄에 수출한 구축함인 타이무르함 취역식이 지난달 23일 상하이 후동종화조선소에서 열리고 있다. 글로벌타임스 기사 화면 캡처.


파키스탄이 직접적 이해관계가 없는 중국 상하이 인근 해상에서 중국과 합동 군사훈련을 벌여 그 배경에 관심이 쏠린다. 중국은 이번 훈련이 "양국의 대테러 합동 훈련으로 특별한 의미가 없다고" 설명하고 있지만, 대만 문제 등을 놓고 이곳에서 힘겨루기를 하고 있는 미국을 겨냥한 것이라는 분석도 나온다.

중국, 미국 겨냥해 파키스탄과 합동 훈련

11일 중국 현지 언론에 따르면, 중국 '인민해방군 해군'과 파키스탄 해군이 지난 10일부터 나흘간 상하이 인근 바다에서 '시 가디언스(Sea Guardians)-2' 훈련을 실시한다. 서남아시아에 있는 파키스탄이 동중국해에서 중국과 합동 훈련을 벌이기는 이번이 처음이다.

류원성 인민해방군 해군 대변인은 "이번 훈련은 해양 안보 위협에 대한 공동대처 차원일 뿐, 특별히 제3국을 겨냥한 것은 아니다"라고 설명했다. 테러에 초점을 맞춘 군사훈련일 뿐, 특별한 의미는 없다는 것이다.

실제 중국은 2020년 1월에도 호르무즈 해협을 끼고 있는 아라비아해에서 파키스탄과 합동 군사훈련을 벌인 바 있다. 아라비아해와 인접한 파키스탄과의 해상 훈련을 통해 이란산 석유의 안정적인 수입로 확보를 위한 조치로 해석됐다.

하지만 동중국해에 뚜렷한 이해관계가 없는 파키스탄이 이곳에서 대테러 군사훈련을 벌인다는 것은 설득력이 떨어진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오히려 대만 문제 등을 놓고 동중국해서 미국과 힘겨루기를 하는 중국이 자신의 영향력을 강화하기 위해 파키스탄을 끌어들인 것 아니냐는 해석도 나온다.

중국 외교가 관계자는 "엄밀히 말해 파키스탄이 스스로 동중국해에 해군 전력을 보낼 이유는 없다"며 "중국이 대만 문제를 포함한 남·동중국해에서의 해상 패권을 강화하기 위한 수단으로 파키스탄을 활용하고 있는 것"이라고 말했다.

실제 이번 훈련은 대만을 담당하는 인민해방군 동부전구 사령부가 주관한다. 또 호위함인 샹탄함·쉬저우함, 보급함인 첸다오후함 같은 해상 전력뿐만 아니라 잠수함, 조기경보기, 전투기 등 공중 전력도 훈련에 투입됐다. 대테러 훈련 수준을 뛰어 넘어 '해전'을 염두에 둔 규모다.

일대일로 이후 밀월관계 깊어져...의존도도 심화


중국이 대미 전선에 파키스탄을 끌어들일 만큼 양국의 밀월관계는 깊어지고 있다. 파키스탄은 중국 '일대일로(一帶一路·육상 해상 실크로드)' 사업의 핵심 협력 국가이기도 하다. 실제 양국은 파키스탄 과다르항과 중국의 신장위구르자치구 사이 2,800㎞ 구간에 철도와 송유관을 건설하는 '중국·파키스탄 경제회랑(CPEC)' 사업도 공동 추진 중이다.

다만 사업 추진을 위해 파키스탄이 중국에 너무 많은 빚을 지면서 국가 재정 상황이 악화하고, 중국 의존도가 높아지고 있다는 분석도 나온다. 파키스탄은 지난달에도 중국으로부터 150억 위안(약 2조9,000억 원)의 차관을 추가로 들여왔다.

최근 채무불이행을 선언한 스리랑카 역시 중국에 막대한 빚을 지고 있었던 것으로 나타나, 중국의 일대일로가 협력 상대국을 '채무의 늪'에 빠트린다는 비판도 커지고 있다. 스리랑카는 현재 510억 달러(약 66조 원) 규모의 국가부채를 안고 있다.

이런 비판에 대해 중국 관영매체인 글로벌 타임스는 "스리랑카 정부의 대외부채에서 중국이 차지하는 비중이 10%에 불과하다"면서 "중국이 스리랑카 부채 문제의 근원이란 이야기는 거짓"이라고 반박했다.

베이징= 조영빈 특파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