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간인' 대통령실 비서관 부인, 나토 순방 때 김건희 여사 수행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민간인' 대통령실 비서관 부인, 나토 순방 때 김건희 여사 수행

입력
2022.07.05 21:43
수정
2022.07.05 22:00
0 0

'민간인 신분'으로 대통령 전용기 동승
봉하 방문 이어 '사적 지인 동원' 논란

윤석열 대통령과 김건희 여사가 지난 1일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정상회의 참석을 위해 3박5일간의 스페인 마드리드 방문을 마치고 성남 서울공항에 도착, 공군 1호기에서 내리고 있다. 연합뉴스

이원모 대통령실 인사비서관의 배우자가 '민간인' 신분으로 윤석열 대통령의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정상회의 순방에 동행해 김건희 여사 일정을 수행한 것으로 5일 확인됐다. 대통령실 직원이 아님에도 사적 인연으로 김 여사를 수행한 뒤 귀국길에 대통령 전용기에 탑승한 것을 두고 적절성 논란이 일 것으로 보인다.

대통령실 등에 따르면, 이 비서관의 배우자 A씨는 지난달 초 대통령실 경호·의전팀, 국민소통관실 실무자로 구성된 나토 정상회의 사전답사단과 함께 스페인 마드리드로 출국했다. 이후 지난달 29~31일(현지시간) 윤 대통령의 순방 기간 김 여사의 업무 일부를 도운 뒤 이달 1일 윤 대통령 부부와 함께 대통령 전용기를 타고 귀국했다.

검찰 출신인 이 비서관은 이른바 '윤석열 라인'으로 불리는 인사다. 대전지검에서 '월성원전 1호기 경제성 평가 조작' 사건을 수사했고, 윤 대통령이 서울중앙지검장인 시절에도 함께 근무했다. 지난해 8월 윤석열 캠프 법률팀에 합류해 김 여사 등에 대한 네거티브 대응을 담당했고, 대통령직 인수위원회에서는 현 정부 초대 내각 인사에 대한 검증 작업에 참여했다. 이 비서관의 배우자인 A씨는 유명 한방의료재단 이사장의 차녀로, 대선 기간에 김 여사를 물밑에서 도운 것으로 알려졌다.

김 여사는 지난달 13일 경남 봉하마을을 방문해 권양숙 여사를 예방한 자리에 지인인 대학교수를 동행해 도마에 오른 바 있다. 다만 A씨의 경우는 대통령실이 임용을 타진했으나 현재 정식으로 임용된 단계는 아닌 것으로 알려졌다. 그럼에도 공식 직책이 없는 민간인이 경호상 기밀인 대통령 부부의 일정 등을 지원한 것을 두고 적절하지 않다는 지적이 나온다. 이와 관련해 대통령 부인을 보좌하는 대통령실 제2부속실 설치 논란이 다시 불거질 가능성도 있다.

대통령실은 이날 입장문을 통해 "A씨는 오랜 해외 체류 경험과 국제행사 기획 역량을 바탕으로 이번 순방 기간 각종 행사 기획 등을 지원했다"고 해명했다. 이어 "민간인 자원봉사자도 순방에 필요한 경우 '기타 수행원' 자격으로 순방에 참여할 수 있다"며 "A씨는 기타 수행원 신분으로 모든 행정적 절차를 적법하게 거쳤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출장에 필수적인 항공편과 숙소를 지원했지만 수행원 신분인 데다 별도의 보수를 받지 않은 만큼 특혜나 이해충돌의 여지가 전혀 없음을 분명히 밝힌다"고 덧붙였다.

손영하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라이브 이슈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