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대변인 "이런 인사로 어찌 민주당 비판할 수 있겠나" 尹정부에 직격탄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與 대변인 "이런 인사로 어찌 민주당 비판할 수 있겠나" 尹정부에 직격탄

입력
2022.07.05 12:00
수정
2022.07.05 17:34
0 0

박민영 국민의힘 대변인. 페이스북 캡처

박민영 국민의힘 대변인이 5일 윤석열 정부의 인사 검증 실패 논란에 대해 "국민 앞에 부끄럽고 싶지 않다"고 작심발언을 했다. 여당 대변인이 윤석열 정부의 아픈 곳을 직격하고 나선 모양새다.

박 대변인은 이날 페이스북에 "여야가 음주운전 전과자를 장관으로 임명하고, 당의 대표로 추대하는 상황에서 어찌 음주운전을 문제라고 이야기할 수 있겠나. 성추문 인사가 연이어 임명되는 상황에서 어찌 민주당의 성범죄를 비판할 수 있겠나"라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여야가 50보, 100보의 같은 잘못을 저지르고 서로를 '내로남불'이라고 지적하는 작금의 상황은 부끄러움을 넘어 참담하기까지 하다"고 했다.

윤 대통령이 음주운전 전력이 있는 박순애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에게 이날 임명장을 수여하고, 전날 성희롱 논란에 휩싸인 송옥렬 서울대 법학전문대학원 교수를 공정거래위원장 후보자로 내정한 것을 꼬집은 것이다.

박 대변인은 "'민주당도 그러지 않았느냐'는 대답은 민주당의 입을 막을 논리가 될 순 있겠지만, '민주당처럼 하지 말라고 뽑아준 것 아니냐'는 국민의 물음에 대한 답변은 될 수 없다"며 "달라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윤 대통령이 이날 대통령실 출근길에 인사 검증 부실 여부를 묻는 취재진에게 "전 정권과 비교해보라", "전 정권에 지명된 장관 중에 이렇게 훌륭한 사람을 봤느냐"고 반문한 것에 대한 비판으로 풀이된다.

그는 "지금까지는 시행착오였다. 건전한 비판에 의한 자정능력만 잃지 않는다면, 얼마든 대기만성의 결실을 맺을 수 있을 것"이라며 "변화하는 윤석열 정부와 국민의힘이 될 수 있길 바란다. 정말 피를 토하는 심정으로 말씀드린다"고 덧붙였다.

김민순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라이브 이슈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