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닫기

윤 대통령·기시다 조우에... 일본 "매우 짧은 시간, 간단한 인사만"

알림

윤 대통령·기시다 조우에... 일본 "매우 짧은 시간, 간단한 인사만"

입력
2022.06.29 15:46
수정
2022.06.29 16:02
0 0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정상회의 참석을 위해 스페인을 방문한 윤석열 대통령이 28일(현지시간) 스페인 마드리드 왕궁에서 열린 펠리페 6세 스페인 국왕 내외 주최 만찬에 참석, 기념촬영에 앞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인사하고 있다. 나토정상회의 사무국 제공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정상회의 참석을 위해 스페인을 방문한 윤석열 대통령이 28일(현지시간) 스페인 마드리드 왕궁에서 열린 펠리페 6세 스페인 국왕 내외 주최 만찬에 참석, 기념촬영에 앞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인사하고 있다. 나토정상회의 사무국 제공


윤석열 대통령과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가 28일(현지시간) 스페인 마드리드에서 열린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정상회의를 계기로 처음 조우했다. 일본 정부는 “매우 짧은 시간 만났고, 간단한 인사만 했다"는 취지로 두 정상의 만남을 정리했다. 다음달 10일 참의원 선거를 앞두고 양국 정상의 만남을 가급적 부각시키지 않으려는 것이 일본의 의도다.

윤 대통령과 기시다 총리는 스페인 국왕인 펠리페 6세가 주최한 환영 만찬에서 만나 약 3, 4분가량 대화를 나눴다고 한국 대통령실은 전했다. 기시다 총리가 먼저 인사를 건네면서 윤 대통령의 취임과 국민의힘의 6·1 지방선거 승리를 축하했고, 윤 대통령은 “기시다 총리도 참의원 선거에서 좋은 결과가 나오기를 기원한다”고 화답했다고 한다.

반면 일본 정부는 대통령실이 이 같은 내용을 공개할 때까지 별다른 발표를 하지 않았다. 이에 일본 언론들은 대통령실의 발표 내용을 토대로 두 정상의 만남을 서울발로 보도했다.

이소자키 요시히코 일본 관방부장관은 29일 오전 기자회견에서 윤 대통령과 기시다 총리의 첫 만남에 대한 질문이 나오자 “만찬 때 자연스럽게 만나 아주 짧은 시간 간단한 인사를 나눈 것으로 알고 있다”며 만남 시간이 짧았다는 것을 강조했다. 이어 “기시다 총리는 매우 어려운 한일 관계를 건전한 관계로 되돌리기 위해 노력해 주었으면 좋겠다는 뜻을 (윤 대통령에게) 밝혔다”면서 “일본 정부는 이 같은 일관된 입장을 바탕으로 한국과 밀접하게 의사소통을 해 나갈 것”이라는 원론적 입장을 되풀이했다.

윤 대통령과 기시다 총리의 정식 정상회담은 물론이고 약식 회동(풀어사이드)도 끝내 성사되지 않을 가능성이 크다. 이에 두 정상은 인사만 나누는 정도의 짧은 만남을 통해 최소한의 외교적 제스처만 한 것으로 보인다.

도쿄= 최진주 특파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