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깨끗하고 안전'…경남 해수욕장 수질·모래 '적합'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깨끗하고 안전'…경남 해수욕장 수질·모래 '적합'

입력
2022.06.27 16:03
0 0

경남보건환경연구원, 도내 26개 결과 모두 '합격'

경남 남해군 상주은모래비치 전경. 연합뉴스


경남보건환경연구원은 내달 해수욕장 본격 개장에 앞서 '해수욕장의 환경관리에 관한 지침'에 따라 도내 26개의 해수욕장을 대상으로 수질 및 백사장 모래에 대한 오염도 검사를 실시한 결과 모두 기준치 이하로 '적합' 판정을 받았다고 27일 밝혔다.

해수욕장 수질 검사 항목으로는 장염 등의 질병과 관련성 높은 장구균과 대장균 2개 항목이다. 수질 검사 결과 거제 구조라 해수욕장을 포함한 26개 해수욕장 총 80개 지점 모두 장구균, 대장균 모두 기준치 이하로 해수욕장 수질기준에 적합했다.

또 백사장 모래는 납, 카드뮴, 6가크롬, 수은 및 비소 등 중금속 5개 항목을 검사해 전 항목 기준치 이하로 나타나 모든 해수욕장이 환경적으로 안전하다고 덧붙였다.

도내 해수욕장은 내달 2일을 시작으로 9일 사이에 모두 개장하며, 8월 21일까지 운영될 예정이다.

경남보건환경연구원은 개장 중에는 2주에 1회 이상, 폐장 후 1회 이상 시·군 합동으로 수질 검사를 실시해 쾌적한 해수욕장의 환경을 유지하고 도내 해수욕장을 찾는 피서객들이 안심하고 해수욕을 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이동렬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라이브 이슈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