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손잡을까, 말까... 한때 험악했던 이준석·배현진 '어색한 밀당'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영상] 손잡을까, 말까... 한때 험악했던 이준석·배현진 '어색한 밀당'

입력
2022.06.23 11:28
수정
2022.06.23 14:46
0 0

비공개회의서 '조직위원장 공모' 신경전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23일 국회에서 열린 국민의힘 최고위원회의에서 배현진 최고위원의 손을 밀치고 있다. 뉴시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와 배현진 최고위원 간 '어색한 조우'가 포착됐다. 최근 공개 회의 석상에서 목소리를 높이며 설전을 벌였던 두 사람이 멋쩍게 인사한 것이다.

배 최고위원은 23일 국회 본청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이 대표가 회의장에 들어오자 먼저 다가가 손을 내밀었다. 그러자 이 대표는 웃음 띤 얼굴로 배 최고위원의 손을 밀쳤다. 잠시 손을 잡으려는 배 최고위원과 잡히지 않으려는 이 대표의 '밀당'이 이어졌다. 그간 대립했던 '앙금'이 해소되지 않은 듯한 제스처로 보였다. 이후 이 대표가 자리에 앉으면서 끝내 제대로 된 악수는 나누지 못했다. 배 최고위원 또한 이 대표의 어깨를 '살짝' 치면서 자신의 자리로 돌아갔다.

두 사람의 서먹한 분위기는 최근 험악했던 지도부 내 기류와 무관치 않다. 배 최고위원은 지난 13일 비공개 최고위원회의에서 이 대표가 띄운 혁신위에 대해 "자잘한 사조직으로 오해받을 수 있다"고 꼬집으며 기싸움을 벌였다. 16일에도 이 대표가 안철수 의원이 추천한 국민의당 몫 최고위원 인사안을 거부한 것과 관련해 "졸렬해 보일 수 있다"는 취지의 발언을 했기 때문이다. 이 대표는 같은 날 최고위원회의의 비공개 회의 내용이 자꾸 외부로 유출된 것을 지적하자, 배 최고위원은 "일방적인 처사"라며 강하게 반발하기도 했다.

두 사람의 신경전은 이후 비공개 회의에서도 이어졌다. 한기호 사무총장이 48개 지역구에 대한 조직위원장 공모 결과 보고를 받는 도중에 입씨름을 벌인 것으로 알려졌다. 배 최고위원은 조직위원장 공모와 관련해 "공천권 문제가 불거져 당 내분처럼 비칠 수 있다"는 우려를 드러냈고, 이 대표는 조직위원장 임명과 공천은 별개라는 취지로 대응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 참석자는 "두 사람이 이견을 보인 것은 사실이지만 평소에 비하면 오늘은 큰 소동이 아니었다"고 전했다.

김민순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라이브 이슈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