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희원 남편' 구준엽 "어머니와 장모님 관련 소문, 사실과 달라" 해명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서희원 남편' 구준엽 "어머니와 장모님 관련 소문, 사실과 달라" 해명

입력
2022.06.22 23:04
0 0

지난 3월 서희원과 결혼한 구준엽
"내 인생은 이제부터 시작"
장모·어머니 관련 소문도 적극 해명

구준엽이 아내 서희원과 함께 찍은 사진을 공개해 눈길을 사로잡았다. tvN '유퀴즈 온 더 블록' 캡처

가수 구준엽이 아내인 대만 배우 서희원에 대한 각별한 애정을 드러냈다. 특히 두 사람을 둘러싼 각종 소문들은 사실이 아니라고 적극 해명했다.

구준엽은 22일 오후 방송된 tvN '유퀴즈 온 더 블록'에 출연해 20년 전 연인이었던 서희원과 지난 3월 부부가 돼 행복한 신혼생활을 보내는 근황을 공개했다. 이날 구준엽은 "내가 지금 이 세상에서 가장 행복한 사람이 아닐까"라며 밝은 표정을 지어 보였다.

대만 1세대 한류 스타였던 구준엽과 대만 하이틴스타 서희원은 과거 연인 사이였다. 두 사람은 지난 1998년 만나 열애를 했지만 약 1년 후 결별했다. 당시 연예계 활동에 제약이 생길 수 있다는 주변 만류 때문에 강제 이별을 하게 됐던 것. 하지만 구준엽이 서희원의 이혼 소식을 듣고 20년 전 번호로 다시 전화를 걸었고, 서희원이 받으면서 두 사람의 인연이 다시 이어지게 됐다.

이날 유재석은 "결혼 소식이 알려지고 방송사 연락이 많이 가지 않았냐"고 물었고 구준엽은 "너무 좋을 때 오버하고 싶지 않았다. 소중함이 날아갈까봐 아무 것도 안 했다. 그러다 보니 만들어진 얘기가 많더라"고 말했다.

그는 "투샷을 궁금해 하는 사람이 많아서 사진도 가져왔다"며 서희원과 함께 찍은 사진들을 공개했다. 구준엽은 "어머니가 가장 기뻐했다. 20년 전에 희원이랑 내가 데이트하는 걸 보셨다. 너무 널 좋아하고 사랑했는데 잘 됐다고 말씀하셨다"며 "어머니가 안 받아줄 거라고 대만 신문에 났는데, 사실은 어머니가 너무 예뻐하신다. 희원이도 너무 잘 따라준다"며 웃었다.

조세호는 "장모님이 '딸은 허락해도 나는 못 한다'고 했다는 소문도 들었다"고 했고, 구준엽은 "장모님도 나를 좋아하고 예뻐해준다. 딸을 너무 사랑하는 모습을 보고 어머님이 안 좋아할 수가 없지 않나. 아들처럼 생각해준다"고 답했다.

'이런 여자 아니면 결혼하지 않겠다' 생각

구준엽은 대만의 '국민 사위'가 됐다. 그는 "관심이 너무 감사하다. 호텔에서 취재 열기를 느꼈다"며 "대만에 가서 처음 다시 만났을 때 희원이 매니저가 나를 데리고 올라가서 영상을 찍었다. 볼 때마다 눈물이 난다"고 털어놨다.

구준엽은 "서로 끌어안고 한 30분 운 거 같다. 엘레베이터에서 나오고 문 앞에 서 있는데 20년 전으로 돌아가고 모든 게 지나가면서 숨이 막히더라. (서희원을) 보자마자 안았다"면서 울컥하는 모습을 보였다.

또한 그는 "혼자서 발리 같은 데서 집 짓고 그림 그리고 음악 만들며 쿨하게 살려고 했다. 그랬는데 내가 원하던, 꿈에 그리던 가장 사랑하던 여자랑 살게 됐다"며 "20년 전 희원이가 레벨을 만들어준 거다. 이런 여자 아니면 결혼하지 말아야지 하는 생각을 하게 됐다"면서 로맨틱한 면모를 과시했다.

구준엽은 "내 인생은 이제부터 시작이구나 싶다. 죽을 때까지 표현하다가 죽을 거다. 희원이를 안으면서 '역시 이 여자'라고 생각했다. 사랑이 너무 많다. 같이 있으면 사랑이 묻는 느낌이 들 정도다. 더 사랑해주고 싶다. 감정 조절을 하고 밀당을 할 필요가 없다"며 아내의 사랑스러운 매력에 대해 언급했다.

그러면서 "결혼식은 안 할 거고 파티 느낌으로 할 생각"이라며 "지금도 너무 보고 싶다"고 말하며 애정을 과시했다.

유수경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라이브 이슈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