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도둑들'에도 등장한 홍콩 명물 수상 식당 침몰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영화 '도둑들'에도 등장한 홍콩 명물 수상 식당 침몰

입력
2022.06.21 14:00
0 0

홍콩 수상 식당 '점보' 홍콩 떠나 이동 중 침몰
2020년 코로나19 영향으로 영업 중단 후 어려워져
'무간도' '도둑들' 등 영화 배경으로 유명

13일 홍콩 수상 식당 '점보'가 홍콩 애버딘항에 머물던 모습. AP 연합뉴스

홍콩의 야경을 상징하는 장소 중 하나로 홍콩과 한국 영화에도 배경으로 등장했던 수상 레스토랑 '점보'가 도시를 벗어나 견인된 지 불과 5일 만에 침몰했다.

20일 AP통신 등은 홍콩의 명물 수상식당 '점보'가 지난 14일 머물고 있던 홍콩 애버딘항을 떠난 후 남중국해의 파라셀 군도(중국명 시사 군도)를 지나던 중 '악조건'에 부딪혔고 물이 선박에 유입돼 전복됐다고 전했다.

점보의 운영사인 애버딘레스토랑은 "인명 피해는 없었지만 선박을 구하려는 노력은 실패했다"면서 "현장 수심이 1,000미터가 넘는 만큼 인양작업도 매우 어렵다"고 밝혔다. 회사 측은 "이번 사고는 매우 안타깝다"고 AFP통신을 통해 전했다. 앞서 점보는 운영자금 부족으로 동남아시아의 알려지지 않은 장소에서 보수를 지속하기로 하고 14일 견인돼 홍콩을 떠난 상태였다.

관광객들이 14일 홍콩 애버딘항에서 수상 레스토랑 '점보'가 떠나는 가운데 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홍콩=AFP 연합뉴스


길이 약 76미터로 2,300여 명의 손님을 수용할 수 있는 점보 수상 레스토랑은 1976년부터 40년 넘게 운영돼 홍콩의 상징으로 자리 잡았다.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에 따르면 관광객들은 페리선을 타고 레스토랑 주변의 풍경을 관광하고, 명대의 영향을 받아 화려하게 장식된 배 내부에서 해산물을 직접 선택해 광둥 전통 음식을 맛볼 수 있었다.

하지만 2020년 3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을 계기로 영업을 잠정 중단한 후 유지보수에만 비용이 지출되며 어려움을 겪어 온 것으로 전해졌다. 폐쇄 기간 누적 손실액은 1억 홍콩달러(약 164억 원)로 추산된다. 이에 홍콩 입법원의 몇몇 의원들마저 "정부가 나서서 점보를 보존해야 한다"고 주장할 정도였다.

점보는 홍콩 영화인 '성룡의 프로텍터(위룡맹탐)'와 '무간도'의 촬영지로 사용됐다. 한국 영화 '도둑들'에도 등장했고, tvN의 예능 프로그램 '신서유기'에서도 소개된 바 있다.

인현우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라이브 이슈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