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I★초점] 새 국면 맞은 유희열, 객관적 시선이 필요할 때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HI★초점] 새 국면 맞은 유희열, 객관적 시선이 필요할 때

입력
2022.06.22 09:20
0 0

가수 유희열의 표절 논란이 새 국면을 맞았다. 안테나 제공

가수 유희열의 표절 논란이 새 국면을 맞았다. 그야말로 우후죽순처럼 쏟아지던 표절 의혹 속 최초 유사성이 제기됐던 '아쿠아(Aqua)'와 '1900'의 원곡자인 류이치 사카모토가 공개적으로 유희열의 표절이 성립되지 않는다는 입장을 밝히면서다.

유희열을 향한 표절 논란은 지난 14일을 기점으로 확산됐다. 당시 유희열은 일각에서 제기된 '유희열의 생활음악' 두 번째 트랙인 '아주 사적인 밤'과 류이치 사카모토의 '아쿠아'의 유사성 의혹을 인정하는 내용의 입장문을 발표했다.

그는 "긴 시간 가장 영향받고 존경하는 뮤지션이기에 무의식중에 기억 속에 남아 있던 유사한 진행 방식으로 곡을 쓰게 되었고 발표 당시 저의 순수 창작물로 생각했지만 두 곡의 유사성은 인정할 수밖에 없었다. 충분히 살피지 못하고 많은 분들에게 실망을 드린 것에 대해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고 고개를 숙인 뒤 LP 발매 연기 및 원작자와의 소통을 통한 크레딧 및 저작권 관련 문제 정리를 약속했다.

오랜 시간 실력파 작곡가로 명성을 쌓아온 유희열에게는 치명적일 수 있는 논란이었지만 이를 공개적으로 인정하고 사과와 함께 해결 방안까지 밝힌 그의 대처는 현명해 보였다. 하지만 유희열의 공개적인 입장 표명 이후에도 상황은 예상치 못한 방향으로 흘러갔다.

논란의 시초가 된 '아쿠아'에 이어 류이치 사카모토의 '1900', 팝그룹 퍼블릭 어나운스먼트의 '보디 범핀(Body Bumpin (Yippie-Yi-Yo))', 타마키 코지의 '해피버스데이 투유' 등을 표절했다는 의혹이 줄줄이 제기된 것이다. 해당 의혹은 온라인 커뮤니티 뿐만 아니라 각종 사이버렉카 유튜버들을 통해 가파르게 몸집을 불렸다.

"표절 아냐"...원작자 입장 표명 속 명심해야 할 것은

쏟아지는 논란 속 먼저 입을 연 것은 '아쿠아' '1900'의 원곡자인 류이치 사카모토였다. 지난 20일 사카모토 류이치의 국내 팬사이트 '류이치 사카모토 소셜 프로젝트 코리아'를 운영 중인 잇뮤직크리에이티브 측은 20일 팬페이지를 통해 사카모토 류이치의 입장문을 공개했다.

해당 입장문에서 사카모토 류이치는 "두 곡의 유사성은 있지만 제 작품 '아쿠아'를 보호하기 위한 어떠한 법적조치가 필요한 수준이라고 볼 수는 없다"며 "나의 악곡에 대한 그(유희열)의 큰 존경심을 알 수 있다. 모든 창작물은 기존의 예술에 영향을 받는다. (책임의 범위 안에서) 거기에 자신의 독창성을 5~10% 정도를 가미한다면 그것은 훌륭하고 감사할 일이다. 그것이 나의 오랜 생각"이라고 전했다.

이와 함께 사카모토 류이치 측 역시 "음악적인 분석의 과정에서 볼 때 멜로디와 코드 진행은 표절이라는 논점에 부합되지 않는다고 판단했다. 법적인 조치 여부를 두고 각 사례를 면밀히 분석하고 검토했으나 유희열의 곡은 어떠한 표절에 대한 법적조치도 필요하지 않다고 생각한다. 류이치 사카모토는 현재 지속되고 있는 이 이슈가 더 이상 확산되기를 원치 않는다"고 논란에 재차 선을 그었다.

유희열의 표절 의혹이 사실이 아님을 공식화 한 류이치 사카모토의 입장 표명에 들불처럼 번져가던 유희열을 향한 논란도 한풀 꺾였다. 이후 유희열의 소속사 안테나 역시 류이치 사카모토 측과 직접 연락을 취한 결과 '표절이 아니'라는 의견을 전달 받았음을 밝히며 의혹에 대한 해명을 내놓았다.

원곡자의 입장 표명을 통해 류이치 사카모토의 곡에 대한 표절 시비는 일단락 될 전망이다. 아직 추가로 제기된 표절 의혹 건에 대한 입장은 나오지 않았으나 류이치 사카모토의 사례를 볼 때 현재 안테나 측은 다른 곡들에 대해서도 원작자와 의견을 나누며 사실 관계를 정리 중인 것으로 보인다.

이번 논란은 자칫 지난 30여년 간 유희열이 걸어온 음악적 행보를 부정할 만한 위기였다. 남아있는 불씨까지 완벽히 제거하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한 이유다. 이 과정이 끝나기 전까진 대중에게도 이번 사태를 객관적으로 바라보는 시선이 필요하다. 표절 시비는 뮤지션, 나아가 창작자에겐 치명적인 오점을 남기는 이슈다. 아직까지 원작자의 입장과 전문적인 분석 결과가 명확이 밝혀지지 않은 상황 속, '사실 여부를 떠나서'라는 단서를 달고 사태를 바라봐선 안 되는 이유다.

홍혜민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라이브 이슈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