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닫기
이병헌 "'비상선언', 걱정하며 촬영한 작품"

알림

이병헌 "'비상선언', 걱정하며 촬영한 작품"

입력
2022.06.20 12:22
0 0
이병헌이 '비상선언'으로 대중을 만난다. 쇼박스 제공

이병헌이 '비상선언'으로 대중을 만난다. 쇼박스 제공

배우 이병헌이 극장가를 찾는다. '비상선언'을 통해서다. '오징어 게임'으로 세계적인 사랑을 받고 '우리들의 블루스'로 대중에게 감동을 안겼던 그가 '비상선언'에서 보여줄 모습에 기대가 모이는 건 어찌 보면 당연하다. 이병헌은 걱정 속에 '비상선언'을 촬영했다고 밝혔다.

20일 서울 중구 웨스틴조선호텔에서는 영화 '비상선언'의 제작보고회가 진행됐다. 이 자리에 참석한 한재림 감독과 송강호 이병헌 전도연 김남길 임시완 김소진 박해준은 작품에 대한 다양한 이야기를 전했다.

'비상선언'은 사상 초유의 항공테러로 무조건적 착륙을 선포한 비행기를 두고 벌어지는 이야기를 담은 영화다. 제74회 칸 영화제 비경쟁 부문 공식 초청작이자 '관상' '더 킹' 한재림 감독의 스크린 복귀작이라는 점에서 많은 영화 마니아들의 기대를 모아왔다.

이병헌은 아이와 함께 비행기에 탑승한 재혁을 연기했다. 코로나19의 유행 속에서 여러 번 위기를 맞닥뜨렸던 작품인 만큼 '비상선언'이 그에게 갖는 의미는 더욱 크다. 이병헌은 "촬영을 시작하고 조금 후에 팬데믹이 시작됐다"고 말했다.

이어 "촬영을 하면서 모두가 걱정했다. 촬영을 시작하기 전에 검사를 받고 들어갔다. 그런데도 여기저기 촬영장에서 환자들이 나오기 시작했다. '무사히 진행돼야 할 텐데'라는 걱정 속에서 촬영했다"고 밝혔다.

이병헌은 "시나리오가 단숨에 읽힐 정도로 긴장감 있고 재밌었다"며 작품을 향한 애정을 드러내기도 했다. "재난 영화라고 해서 단순히 비주얼적인 매력이나 스펙터클함만을 갖고 있는 게 아니다. 생각하게 만드는 스토리가 좋았다"는 게 그의 설명이다.

한편 '비상선언'은 오는 8월 개봉 예정이다.

정한별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