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성동 "문재인 전 대통령 '서해 공무원 피살 사건' 진실 밝혀야"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권성동 "문재인 전 대통령 '서해 공무원 피살 사건' 진실 밝혀야"

입력
2022.06.18 11:50
수정
2022.06.18 11:55
0 0

권성동 국민의힘 원내대표. 뉴시스

권성동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18일 '서해 공무원 피격사건'과 관련해 "국민의 명예회복이 대통령기록물보다 먼저"라며 문재인 전 대통령의 입장 표명을 촉구했다.

권 원내대표는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대한민국 공무원이 공무를 수행하다가 북한에 의해 총격을 받고 살해당한 채 시신이 불태워졌다. 이것은 사실"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이 사실이 누구에 의해 무슨 경위로 어떠한 목적때문에 '월북'으로 규정됐는지 알아야 한다. 이것은 우리가 밝혀야 할 진실"이라고 강조했다.

권 원내대표는 그러면서 "이 국민적 의혹 앞에 문 전 대통령은 입장을 표명해야 한다"며 "지금 국민이 알고 싶은 것은 SNS에 올라오는 전 대통령의 일상이 아니다"고 썼다. 이어 "사건 당시 정부가 왜 억울한 공무원에게 월북이라 낙인을 찍었는지, 왜 국방부의 사건 발표에 개입했는지, 왜 유가족이 알아야 할 진실을 대통령기록물로 지정했는지, 국민은 묻고 있다"며 "문 전 대통령은 답해야 한다"고 압박했다.

그는 또 "세월호의 진실은 인양하겠다면서 왜 서해 피격 공무원의 진실은 무려 15년 동안 봉인하려고 했나"라며 "'사람이 먼저다'라고 외치고 또 외쳤으면서 왜 목숨의 무게는 정치적 유불리에 따라 달라졌나"라고 반문했다.

권 원내대표는 더불어민주당을 향해서도 "진실을 밝혀 국가의 무너진 존엄을 바로 세워야 한다. 여기에 여야가 따로 있을 수 없다"고 했다. 국민의힘은 대통령기록물로 지정된 당시 북한군 내부 교신 내용 공개를 요구하고 있다. 국회 차원에서 대통령지정기록물을 열람하려면 국회 재적 인원 3분의 2이상의 동의가 필요하다.

그는 "민주당이 떳떳하다면 마다할 이유가 하나도 없다. 오히려 민주당을 향한 국민적 의혹을 해명할 수 있는 기회"라고 했다. 이어 "민주당은 선택하라. 전직 대통령의 잘못을 은폐할 것인가. 아니면 대한민국 국민의 명예회복인가. 민주당이 대한민국의 공당이라면 답은 분명히 하나일 것"이라고 거듭 압박했다.

김민순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라이브 이슈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