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닫기

500만 돌파 '범죄도시2', 여전히 예매율 1위 달린다

알림

500만 돌파 '범죄도시2', 여전히 예매율 1위 달린다

입력
2022.05.28 17:52
0 0
배우 마동석이 주연을 맡은 영화 '범죄도시2'가 500만 관객을 돌파했다. '범죄도시2' 스틸컷

배우 마동석이 주연을 맡은 영화 '범죄도시2'가 500만 관객을 돌파했다. '범죄도시2' 스틸컷

영화 '범죄도시2'의 흥행 강풍이 불고 있다. 500만 관객을 돌파한 후에도 여전히 높은 인기를 과시하고 있다.

28일 영화진흥위원회 통합전산망에 따르면 '범죄도시2'는 39.9%의 실시간 예매율을 기록하고 있다. 지난 27일에는 전국 2,421개 스크린에서 36만 4,494명의 관객을 모아 박스오피스 1위를 지켰다. 누적 관객수는 511만 8,392명이다.

이는 2019년 12월 28일 '백두산'이 개봉 10일째 500만 돌파한 이래, 무려 882일 만에 한국영화 첫 500만 관객을 동원한 것이다.

'범죄도시2'는 개봉 첫날 '기생충' 이후 한국 영화 최고 오프닝, 개봉 2일 만에 100만 돌파, 개봉 4일째 200만 돌파, 개봉 5일째 300만 돌파, 개봉 7일째 400만 돌파, 개봉 10일째 500만 돌파를 기록하며 화제를 낳았다.

이 영화는 괴물형사 마석도(마동석)와 금천서 강력반이 베트남 일대를 장악한 최강 빌런 강해상(손석구)을 잡기 위해 펼치는 통쾌한 범죄 소탕 작전을 그린다.

한편 이날 '닥터 스트레인지: 대혼돈의 멀티버스'는 3만 3,891명의 관객을 동원했다. 지금까지 561만 7,189명의 관객들이 이 작품을 관람했다.

유수경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