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닫기

가수 알리 "20대 중반 성폭행 당해...삶이 송두리째 없어질 것 같았다"

알림

가수 알리 "20대 중반 성폭행 당해...삶이 송두리째 없어질 것 같았다"

입력
2022.05.28 09:45
수정
2022.05.28 22:00
0 0

알리, 채널A '오은영의 금쪽 상담소' 출연
오은영 박사 만나 성폭행 피해 고백
오은영 "성폭행은 한 인간의 존엄성을 말살시키는 극악무도한 범죄"

알리가 오은영 박사를 만나 과거의 아픔을 고백했다. 채널A '오은영의 금쪽 상담소' 캡처

가수 알리가 오은영 박사를 만나 과거의 성폭행 피해를 고백했다. 그의 가슴 아픈 이야기에 시청자들도 안타까움을 금치 못했다.

알리는 지난 27일 방송된 채널A '오은영의 금쪽 상담소'에 출연해 솔직한 이야기들을 털어놔 눈길을 모았다.

이날 알리는 수면과 관련된 고충을 토로하며 "눈 깜빡하면 다음날이 되지 않나. 그게 이상하게 기분이 안 좋은 거다. 그래서 지뢰 찾기나 카드 게임을 밤새도록 한 적 있다. 그런 것들에 대한 두려움이 큰가 보다. 하루에 2시간 정도만 잔 것 같다"고 밝혔다.

이어 "일주일에 한 번씩은 꼭 악몽을 꾼다. 기피성 졸음처럼 잠에 들었는데 누군가가 때리고 있는 소리가 들려오는데 타격감과 소리가 온전하게 전달되더라. 실제로 맞는 기분이 들 때도 있다. 잠에서 깨고 나면 온몸이 아프더라. 가위도 잘 눌린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그럴 때는) 드라마를 본다거나 술을 마신다거나 했다. 차라리 이 시간을 즐겨야겠다 생각했다. 음주량은 때에 따라 다른데 와인 한 병 이상은 마신다. 요즘에는 소주 두 병 정도 먹으면 지쳐서 자더라"고 말했다.

오은영 박사는 "사람이 너무 긴장돼 있으면 불필요한 것들이 예민하다. 넘치는 긴장감을 비우는 것 같다. 두렵고 불안한 거 같다. 원초적인 죽음에 대한 공포가 있는 것 같다"고 했다.

"성폭행 가해자, 마음껏 미워할 수도 없어"

알리는 "제가 이걸 극복한 줄 알았다. 20대 중반에 성폭행을 당한 적이 있다. 객원 보컬로 활동하고 솔로 앨범 준비 중에 일어난 일이라 그때 많이 상실감을 느꼈다"라고 조심스럽게 입을 뗐다.

그는 "제 삶의 모든 것들이, 삶이 송두리째 없어질 것 같았다"며 "사실 기억하고 싶지가 않다"고 했다. 오은영 박사는 "성폭행은 정말 잔인한 범죄다. 극악무도하다. 한 인간의 존엄성을 말살시키는 범죄이기 때문에 그 상황에서는 보통 온몸이 얼어붙는다. 그래서 죽지 않고 살아와서 다행이라고, 그걸로 최선을 다한 거다. 알리씨도 잘 살아와 줘서 이 자리에서 만난 거다. 고맙다"고 응수했다.

알리는 가해자가 처벌을 받았다면서도 "어떤 처벌인지 기억이 안 난다. 그냥 잘 살았으면 좋겠다. 잘 뉘우치고 잘 살았으면 하는 마음이 생긴다"면서 "내가 평범한 사람이었다면 마음껏 미워했을 것 같다. (그런데) 내 행동 때문에 우리 가족이 다칠 수도 있으니까 마음의 용서가 필요했다. 그렇지 않으면 살아갈 수 없겠더라"라고 털어놨다.

그러면서 "또 용서가 필요한 이유는 제가 제 음악을 너무 사랑해서다. 오랫동안 음악을 하고 싶다. 그러다가 제가 피해자이자 가해자인 상황을 또 만들게 됐다"며 "저와 같은 아픔을 노래 들으면서 위로 받았으면 좋겠다는 마음으로 음악을 만들었는데, 제목에 있어서 잘못된 판단을 했다. 평생 속죄하며 살아야 한다고 생각한다"라고 과거를 떠올렸다.

자작곡 '나영이' 논란 후 기자회견 가졌던 알리

이에 앞서 지난 2011년 알리는 자신의 1집 앨범 'SOUL-RI(소리) : 영혼이 있는 마을'에 조두순 사건을 모티브로 한 자작곡 '나영이'를 실어 논란에 휘말린 바 있다. 알리의 소속사는 앨범 발매 하루 만에 시중에 풀린 앨범을 전량 거둬들여 폐기한다고 발표했다.

알리는 기자회견을 열고 사과했다. 당시 알리의 아버지 조명식씨가 대독한 사과문을 통해 "나는 성폭력 범죄 피해자다. 혼자 평생 짊어지고 가야 할 비밀이라고 생각했지만 이번 파문을 겪으며 조금이나마 오해를 풀고 싶어 비밀을 공개하겠다고 아버님, 어머님께 말씀드렸다"면서 2008년 6월 평소 알고 지내던 후배에게 성폭행을 당한 사실을 고백했다.

또한 "당시 얼굴을 주먹으로 맞아 광대뼈가 부러지는 등 전치 4주의 중상을 입고 실신한 상태에서 성폭행을 당했지만 범인은 징역 2년에 집행유예 4년, 사회봉사명령 200시간의 가벼운 처벌을 받았으며 아직 제게 사과 한마디 하지 않았다"고 전하며 "여자로서 감당하기 어려운 수치심 때문에 한때 극단적인 생각도 했지만 그런 절 견디게 해준 건 음악이었다. 앞으로 여성 인권과 성범죄 추방을 위해 평생 노력하며 살겠다"고 다짐하며 흐느꼈다.

유수경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