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현대차 노조 "올해 임협 타결 시기 연연하지 않겠다"
알림

현대차 노조 "올해 임협 타결 시기 연연하지 않겠다"

입력
2022.05.25 21:20
0 0

울상공장서 단체교섭 출정식

안현호 현대차 노조지부장이 25일 울산공장 본관 앞 잔디밭에서 열린 '2022년 임금협상 승리를 위한 출정식'에서 발언하고 있다. 현대차 노조 제공. 연합뉴스

안현호 현대차 노조지부장이 25일 울산공장 본관 앞 잔디밭에서 열린 '2022년 임금협상 승리를 위한 출정식'에서 발언하고 있다. 현대차 노조 제공. 연합뉴스

안현호 현대자동차 노조지부장은 25일 울산공장 본관 앞 잔디밭에서 열린 '2022년 임금 투쟁 출정식'에서 "올해 임금협상 교섭은 시기에 연연하지 않겠다"며 "시기는 회사가 판단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날 출정식에는 노조 측 추산 조합원 약 5,000명이 참석했다. 안 지부장은 이 자리에서 "노동운동의 기본에 충실해 현대차 노조가 다시 전국적인 연대의 기반을 다질 것"이라며 "바닥에 떨어진 현대차 노조의 위상을 높이고 노조 내부를 혁신해 세대교체의 판을 깔겠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앞서 현대차 노사는 지난 10일 상견례를 시작으로 올해 임금협상에 돌입했다. 노조는 기본급 16만5,200원 인상(호봉승급분 제외)과 성과급 순이익의 30% 지급, 수당 현실화, 신규 인력 충원, 정년 연장, 고용 안정 등을 요구하고 있다.

노사는 이날 열린 4차 교섭에서 노조 요구안을 놓고 서로 질의응답하는 시간을 가졌다. 5차 교섭은 내달 2일 열릴 예정이다.

박지연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