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득점왕' 손흥민, 英언론 선정 시즌 파워랭킹 1위·베스트 11 석권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득점왕' 손흥민, 英언론 선정 시즌 파워랭킹 1위·베스트 11 석권

입력
2022.05.24 11:15
수정
2022.05.24 13:09
0 0

토트넘 손흥민이 2019년 4월 9일 런던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19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8강 1차전 맨체스터시티와의 경기에서 결승골을 넣은 뒤 기뻐하고 있다. 런던=로이터 연합뉴스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득점왕 손흥민이 현지 매체들이 선정한 시즌 최고 선수 자리에 올랐다.

스카이스포츠는 24일(한국시간) 매체가 집계한 2021~22시즌 누적 파워 랭킹에서 손흥민이 8만1,031점을 얻어 1위를 차지했다고 보도했다. 공동 득점왕 무함마드 살라흐(리버풀)과 '올해의 선수' 상을 차지한 케빈 더브라위너(맨체스터시티)는 각각 7만4,336점과 7만1,973점에 그쳤다. 시즌 최고 선수의 자리도 파워 랭킹 1위인 손흥민에게 돌아갔다.

스카이스포츠는 "살라흐가 시즌 대부분 기간 파워 랭킹 1위였지만, 손흥민이 막판 떠오르며 마지막까지 경합을 벌였다. 더브라위너도 숨 막히는 상승세를 보이며 3파전 양상이 됐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결국 손흥민이 마지막 날 5-0 대승을 거두는 중에 두 골을 보태며 파워 랭킹 챔피언이 됐다. 페널티킥 없이 리그 최다인 23골을 넣는 숨 막히는 활약을 펼쳤다"고 평가했다. 이 매체가 정한 '팀 오브 더 시즌'에서도 4-3-3 포메이션의 왼쪽 공격수로 선정됐다.

영국 BBC방송도 손흥민을 '팀 오브 더 시즌'에 선정했다. BBC는 손흥민을 4-3-3 포메이션의 오른쪽 공격수 자리에 두면서 살라흐, 사디오 마네(리버풀)와 함께 공격진을 이루게 했다. BBC는 "케인이 맨시티 이적 불발로 토라져 있는 동안 팀을 지킨 사람이 바로 이 한국 국가대표 선수였다"며 "손흥민은 시즌 내내 탁월한 모습을 보였다"고 평했다. 이어 "득점왕의 자리는 줄곧 골을 넣어왔던 손흥민의 노력을 기리기 위한 적절한 헌사"라며 "EPL 득점왕에 등극한 첫 아시아 선수가 됐다"고 전했다.

데일리메일도 손흥민을 '팀 오브 더 시즌' 왼쪽 윙 공격수 자리에 배치하며 "손흥민은 지금 월드클래스 역량을 갖춘 선수"라고 평가했다. 이어 "지칠 줄 모르는 듯이 뛰며, 이기적이지도 않지만 언제든 득점 기계가 될 수 있는 선수"라며 "살라흐, 더브라위너와 함께 올 시즌 최고 선수 후보"라고 설명했다. 영국 일간 인디펜던트는 매체 차원에서 공식 팀 오브 더 시즌을 내놓진 않았다. 하지만 21일 축구 담당 필자 12명이 각자 선정한 베스트 11에서 모두 손흥민의 이름이 포함됐다.

최동순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라이브 이슈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