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닫기
'범죄도시2', 개봉 5일째 300만 돌파…'기생충' 이후 신기록
알림

'범죄도시2', 개봉 5일째 300만 돌파…'기생충' 이후 신기록

입력
2022.05.22 14:12
0 0
영화 '범죄도시2'가 '기생충' 이후 최단 흥행 기록을 경신했다. 메가박스중앙플러스엠 제공

영화 '범죄도시2'가 '기생충' 이후 최단 흥행 기록을 경신했다. 메가박스중앙플러스엠 제공

영화 '범죄도시2'가 '기생충' 이후 최단 흥행 기록을 경신했다.

22일 메가박스중앙플러스엠에 따르면 '범죄도시2'는 이날 오전 11시 50분, 개봉 5일차에 300만 관객을 돌파했다. 개봉 2일만 100만 돌파, 4일째 200만에 이은 팬데믹 이후 한국 영화 최단기간 흥행 속도다. '기생충' 이후 한국 영화 중 최단기간 300만 돌파 속도로 '백두산'의 개봉 6일째 300만 돌파 기록보다 빠른 것이다.

특히 '범죄도시2'는 '기생충' 이후 1,086일 만에 일일 스코어 100만 명 관객을 동원하는 기염을 토했다. 더불어 마동석은 '신과함께-인과 연' '부산행'에 이어 일일 관객수 100만 돌파를 무려 3번이나 이루어내는 흥행 진기록을 추가했다.

이에 흥행의 주역인 배우들이 뜨거운 성원을 보내준 관객들을 향하여 감사 메시지가 담긴 화환 사진을 공개했다. 이번에 공개된 사진은 배우들이 직접 연기한 캐릭터들의 명대사를 활용한 감사 인사가 담긴 화환을 몸에 두르고 있어 눈길을 끈다. 괴물형사 마석도 역을 맡은 마동석의 "'범죄도시2' 300만 흥행 반가워"라고 적히 문구를 시작으로 최귀화 허동원 하준이 감사 인사를 전했다.

이처럼 한국영화의 힘을 제대로 보여주고 있는 '범죄도시2'는 괴물형사 마석도(마동석)와 금천서 강력반이 베트남 일대를 장악한 최강 빌런 강해상(손석구)을 잡기 위해 펼치는 통쾌한 범죄 소탕 작전을 그린 영화로, 전국 극장에서 절찬 상영 중이다.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