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알림

진보는 제창, 보수는 합창, 윤은 제창... ‘임을위한행진곡’ 논란의 역사

입력
2022.05.18 19:30
0 0
윤석열(오른쪽 사진) 대통령이 18일 광주 북구 운정동 국립5·18민주묘지에서 엄수된 '제42주년 5·18민주화운동 기념식'에서 참석자들과 함께 '임을 위한 행진곡'을 제창하고 있다. 문재인(왼쪽 사진) 대통령이 2017년 5월 18일 5.18민주화운동 37주년 기념식이에서 참석자들과 '임을 위한 행진곡'을 제창하고 있다. 광주= 서재훈 기자 고영권 기자

윤석열(오른쪽 사진) 대통령이 18일 광주 북구 운정동 국립5·18민주묘지에서 엄수된 '제42주년 5·18민주화운동 기념식'에서 참석자들과 함께 '임을 위한 행진곡'을 제창하고 있다. 문재인(왼쪽 사진) 대통령이 2017년 5월 18일 5.18민주화운동 37주년 기념식이에서 참석자들과 '임을 위한 행진곡'을 제창하고 있다. 광주= 서재훈 기자 고영권 기자


윤석열 대통령이 18일 광주 북구 국립 5·18 민주묘지에서 열린 제42주년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에서 '임을위한행진곡'을 제창했다. 그동안 기념식에 참석한 보수 정권 대통령들이 대부분 제창 대신 합창단의 합창을 들으며 입을 굳게 닫고 있었던 것과는 사뭇 달랐다.

윤 대통령은 이날 주요 부처 장관, 여당 의원 등 100여 명과 함께 KTX 특별열차 편으로 광주를 찾았다. 국립 5·18 민주묘지에 도착한 윤 대통령은 보수 대통령 중 최초로 5·18 유족들과 함께 묘지 정문인 ‘민주의 문’으로 입장했다. 이전 보수 대통령들은 차량편으로 기념식장에 도착했다.

오늘 윤 대통령이 제창한 임을위한행진곡은 5·18 민주화 운동을 상징한다. 따라서 매년 열리는 기념식 때마다 국민적 관심이 쏠렸다. 보수 정권인지 진보 정권인지에 따라 노래를 부르는 방식이 ‘제창’과 ‘합창’으로 달라지면서 두 진영간 첨예한 논쟁이 벌어지기도 했다.

2000년 5월 18일 김대중 전 대통령이 광주 운정동 5-18묘지에서 기념식을 마치고 5.18유족들을 만나 위로하고 있다. 한국일보 자료사진

2000년 5월 18일 김대중 전 대통령이 광주 운정동 5-18묘지에서 기념식을 마치고 5.18유족들을 만나 위로하고 있다. 한국일보 자료사진


노무현(왼쪽 두번째) 대통령과 참석자들이 2007년 5월 18일 광주 북구 국립5.18 민주묘지에서 열린 5.18민주화운동 27주년 기념식에서 '임을 위한 행진곡'을 부르고 있다. 한국일보 자료사진

노무현(왼쪽 두번째) 대통령과 참석자들이 2007년 5월 18일 광주 북구 국립5.18 민주묘지에서 열린 5.18민주화운동 27주년 기념식에서 '임을 위한 행진곡'을 부르고 있다. 한국일보 자료사진

임을위한행진곡은 1997년 당시 김영삼 전 대통령이 5·18 기념일을 정부 기념일로 지정하면서 참석자들이 다 함께 부르는 제창 형식을 도입했다. 그후 김대중, 노무현 전 대통령까지 유지되던 제창은 이명박 전 대통령이 집권 이후 처음으로 참석한 2008년 기념식까지만 제창, 그 이후엔 합창으로 바뀌게 된다. 당시 이 전 대통령이 이전 정권이 해 온 대로 임을위한행진곡을 따라부르자 일부 보수층이 반발했기 때문이다. 그에 따라 2009년 기념식부터는 합창단의 합창으로 변경됐고 따라부르기는 참석자들의 자유에 맡기게 됐다. 당시 5·18 민주화운동의 상징인 임을위한행진곡을 제창하지 않는 것을 두고 5·18 단체 및 유족들은 크게 반발했다.

이명박 전 대통령이 2008년 5월 18일 광주 망월동 5.18민주묘지에서 열린 제28회 5.18민주회운동 기념식에 참석해 '임을 위한 행진곡'을 합창하고 있다. 이날 보수층의 반발로 '임을 위한 행진곡'은 5.18 기념행사에서 제창이 아닌 합창으로 형식이 바뀌게 된다. 손용석 기자

이명박 전 대통령이 2008년 5월 18일 광주 망월동 5.18민주묘지에서 열린 제28회 5.18민주회운동 기념식에 참석해 '임을 위한 행진곡'을 합창하고 있다. 이날 보수층의 반발로 '임을 위한 행진곡'은 5.18 기념행사에서 제창이 아닌 합창으로 형식이 바뀌게 된다. 손용석 기자


박근혜 대통령이 2013년 5월 18일 광주 북구 운정동 국립 5.18묘지에서 열린 제33주년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에서 임을위한행진곡 합창순서에서 노래를 따라 부르지 않고 있다.왼쪽부터 박준영 전남지사,강운태 광주시장,박승춘 국가보훈처장,박대통령,황우여 새누리당대표,김한길 민주당대표,노회찬 진보정의당대표.현오석 경제부총리. 고영권 기자

박근혜 대통령이 2013년 5월 18일 광주 북구 운정동 국립 5.18묘지에서 열린 제33주년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에서 임을위한행진곡 합창순서에서 노래를 따라 부르지 않고 있다.왼쪽부터 박준영 전남지사,강운태 광주시장,박승춘 국가보훈처장,박대통령,황우여 새누리당대표,김한길 민주당대표,노회찬 진보정의당대표.현오석 경제부총리. 고영권 기자

박근혜 전 대통령은 기념식에 참석하기 전부터 임을위한행진곡 논란에 휩싸였다. 당시 박승춘 국가보훈처장이 임을위한행진곡 합창 원칙을 고수하면서다. 논란 끝에 2013년 5월 기념식에 참석한 박 전 대통령은 임을위한행진곡 합창 순서에 태극기만 손에 든 채 입을 굳게 다물고 노래를 따라 부르지 않았다. 당시 박 전 대통령 주변에 있던 광주 전남지역 단체장과 5·18 단체 회원들이 주먹을 쥐고 노래를 따라부르면서 어색한 장면이 연출되기도 했다.

2019년 5월 18일 문재인 대통령이 광주시 북구 운정동 국립5.18민주묘지에서 열린 제39주년 5.18민주화운동 기념식에 참석자들과 주먹을 쥐고 '임을 위한 행진곡'을 부르고 있다. 류효진 기자

2019년 5월 18일 문재인 대통령이 광주시 북구 운정동 국립5.18민주묘지에서 열린 제39주년 5.18민주화운동 기념식에 참석자들과 주먹을 쥐고 '임을 위한 행진곡'을 부르고 있다. 류효진 기자

2017년 취임한 문재인 전 대통령은 임을위한행진곡 제창을 부활시키고 기념식에 직접 참석해 참석자들과 손을 맞잡고 제창했다. 문 전 대통령은 2020년 광주광역시 동구 옛 전남도청 앞에서 열린 제40주년 기념식에서는 부인 김정숙 여사 및 참석자들과 함께 주먹을 쥐고 임을위한행진곡을 제창하기도 했다.

보수 정권이 들어선 2022년, 윤 대통령이 전임 문 전 대통령처럼 참석자들의 손을 맞잡고 임을위한행진곡을 제창함에 따라, 과거 정권 성향에 따라 제창과 합창을 오가야 했던 임을위한행진곡 부르기 논란이 비로소 역사 속으로 사라질 지 주목된다.

윤석열 대통령이 18일 광주 북구 국립5·18민주묘지에서 열린 광주 5·18 민주화운동 제42주년 기념식에서 임을 위한 행진곡을 제창하고 있다. 광주=서재훈 기자

윤석열 대통령이 18일 광주 북구 국립5·18민주묘지에서 열린 광주 5·18 민주화운동 제42주년 기념식에서 임을 위한 행진곡을 제창하고 있다. 광주=서재훈 기자



왕태석 선임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