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일부 "코로나 방역 돕겠다는 대북통지문 보내려 했으나 무응답"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통일부 "코로나 방역 돕겠다는 대북통지문 보내려 했으나 무응답"

입력
2022.05.16 14:58
수정
2022.05.16 15:48
0 0

조중훈 통일부 대변인. 뉴시스

정부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보건 지원을 하겠다는 내용을 담은 통지문 전달을 시도했으나, 북측이 받지 않았다고 통일부가 16일 밝혔다.

통일부는 "오늘 오전 11시 남북공동연락사무소 채널을 통해 권영세 통일부장관 명의의 대북통지문을 김영철 통일전선부 부장에게 보내려 했으나, 북측이 아직 통지문 접수 의사를 밝히고 있지 않은 상황"이라고 했다.

통일부에 따르면, 대북통지문은 최근 북한의 오미크론 변이 바이러스 확산 사태와 관련해 △남측이 백신, 의약품, 마스크, 진단 도구 등을 제공하고 △방역 경험 공유를 비롯한 기술 협력을 진행할 뜻이 있으니 △남북간 실무 접촉을 하자는 내용이었다.

통일부 관계자는 "북측이 긍정적으로 호응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김민순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라이브 이슈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