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닫기
대구 세계가스총회서 가격급등 '천연가스' 머리 맞댄다
알림

대구 세계가스총회서 가격급등 '천연가스' 머리 맞댄다

입력
2022.05.16 11:30
0 0

조나단 스턴, 쉘 쉐브론 오만LNG 베이징가스 등 논의
가격 급등 대책 및 공급 다각화 쟁점

대구시가 지난 3월8일 대구시청 별관 대강당에서 '세계가스총회 추진상황보고회'를 열고 행사 준비상황을 점검하고 있다. 대구시 제공

대구시가 지난 3월8일 대구시청 별관 대강당에서 '세계가스총회 추진상황보고회'를 열고 행사 준비상황을 점검하고 있다. 대구시 제공

한 주 앞으로 다가온 대구 세계가스총회에서는 글로벌 기업들이 우크라이나 전쟁 여파로 가격이 급등하고 있는 천연가스 시장에 대해 머리를 맞댄다.

16일 대구시에 따르면 23~27일 대구 엑스코에서 열리는 세계가스총회에서는 쉘과 쉐브론, 오만 LNG, 베이징가스 등 글로벌 기업들이 모여 액화천연가스(LNG)에 대해 심도 있게 논의한다.

옥스퍼드 에너지연구소의 연구원인 조나단 스턴 교수는 25일 '새로운 투자에 대한 글로벌 LNG 플레이어의 관점'이라는 주제로 가격급등과 공급 다각화 방안을 다룬다.

이 세션에는 오만 LNG의 하메드 알 나마니 대표, 유럽 최대 석유회사 쉘의 스티브 힐 에너지담당 부사장, 일본 화력발전업체 제라의 유키오 카니 사업개발 전무, 미국의 국제석유기업 쉐브론의 존 쿤 공급 및 무역 부문 사장이 참석한다.

26일 '넷 제로 목표를 향한 아시아의 가스산업'에 대한 스턴 교수의 세션에도 국제가스연맹 부회장인 리얄란 베이징가스 이사, SK E&S 유정준 부회장이 참여한다. 넷 제로는 이산화탄소 배출량만큼 흡수해 0으로 만드는 것을 말한다.

앞으로 몇 년간 전 세계 천연가스 생산량의 절반 이상을 소비할 것으로 예상되는 아시아는 기후변화와 가격 변동, 에너지 및 금융 정책 변화, 신재생 에너지와 경쟁 및 수요 변화 등 변수가 많다.

천연가스 가격 급등에 따른 저비용 에너지 수요가 높아지고 있고, 높은 생산비용으로 우선 순위에서 밀렸던 신재생에너지 투자도 가속화하고 있는 것이 현실이다.

24, 27일에도 각각 '글로벌 LNG시장의 불확실성 탐색', '글로벌 LNG거래시장의 성쇠'라는 주제로 현안토론이 진행된다.

LNG는 날씨에 많은 영향을 받는 풍력, 태양열 등 신재생에너지를 보완하며 가정, 산업, 발전용 등으로 다양하게 활용되고 있다. 쉘의 '2022 LNG보고서'에 따르면 LNG 수요 규모는 2040년까지 지난해 대비 90% 성장, 연간 7억 톤에 달할 전망이다.


전준호 기자

제보를 기다립니다

기사를 작성한 기자에게 직접 제보하실 수 있습니다. 독자 여러분의 적극적인 참여를 기다리며, 진실한 취재로 보답하겠습니다.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