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로커' 송강호, 故 강수연 언급 "애통한 마음"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브로커' 송강호, 故 강수연 언급 "애통한 마음"

입력
2022.05.10 10:27
0 0

송강호가 '브로커'로 돌아왔다. CJ ENM 제공

배우 송강호가 '브로커'의 제작보고회에서 故 강수연을 언급하며 복잡한 마음을 드러냈다.

10일 서울 용산구 CGV용산아이파크몰에서 영화 '브로커'의 제작보고회가 진행됐다. 이 자리에는 송강호 강동원 아이유 이주영이 참석했다. 고레에다 히로카즈 감독은 화상 연결로 함께했다.

'브로커'는 베이비 박스를 둘러싸고 관계를 맺게 된 이들의 예기치 못한 특별한 여정을 그린 작품이다. 고레에다 감독의 첫 한국 영화 연출작이라는 점에서 많은 이들의 시선을 모았다.

송강호는 베이비 박스를 둘러싼 거래를 계획하는 자칭 선의의 브로커 상현 역을 맡았다. '택시운전사' '마약왕' '기생충' 등의 작품에서 열연을 펼쳤던 그가 펼칠 활약에 이목이 집중된다.

송강호는 제작보고회에서 故 강수연을 언급해 시선을 모았다. 故 강수연은 지난 5일 심정지 상태로 발견됐다. 의식이 없는 상태에서 치료를 받았으나 7일 오후 3시쯤 세상을 떠났다.

송강호는 본격적으로 작품을 소개하기에 앞서 "깊은 슬픔과 애통함 속에 이 자리에서 인사드리게 됐다. 강수연 선배님의 명복을 빈다"고 말했다. 이어 "개인적으로 3년 만에 이 자리에서 고레에다 감독님의 신작으로 인사드리게 돼서 반갑고 기쁘게 생각한다"고 전했다.

한편 '브로커'는 다음 달 8일 개봉한다.

정한별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라이브 이슈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