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도심 속 3m 원시적 돌탑들... 명상의 시공간을 걷다
알림

도심 속 3m 원시적 돌탑들... 명상의 시공간을 걷다

입력
2022.04.27 04:30
22면
0 0

스위스 현대미술가 우고 론디노네 개인전
국제갤러리 서울서 '수녀와 수도승' 5점
부산에선 수채화 '매티턱' 연작 선봬

우고 론디노네의 개인전 '넌스 앤드 몽크스 바이 더 씨(nuns and monks by the sea)'가 열리는 전시장 전경. 국제갤러리 제공

우고 론디노네의 개인전 '넌스 앤드 몽크스 바이 더 씨(nuns and monks by the sea)'가 열리는 전시장 전경. 국제갤러리 제공

키 3m의 거인이 도심 한복판에 출현했다. 하나도 아닌 다섯이 우뚝하니 서 있는 이것은 스위스 현대미술가 우고 론디노네(58)의 조각상 '수녀(nuns)와 수도승(monks)'. 거대한 돌덩이 위에 보다 작은 돌을 올린 모양새가 영락없는 인간의 형상을 하고 있다. 거칠게 깎인 작품 표면은 꼭 수도승의 풍성한 옷자락 같아서 두 팔 벌려 품어 안으려는 듯하다.

우고 론디노네의 수녀와 수도승 5점은 그의 개인전 '넌스 앤드 몽크스 바이 더 씨(nuns and monks by the sea)'가 열리고 있는 서울 종로구 국제갤러리에서 만날 수 있다.


방탄소년단 RM이 라스베이거스 네바다 사막에 전시된 우고 론디노네의 '세븐 매직 마운틴스' 앞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RM SNS 캡처

방탄소년단 RM이 라스베이거스 네바다 사막에 전시된 우고 론디노네의 '세븐 매직 마운틴스' 앞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RM SNS 캡처

이번 전시의 첫 단추를 꿴 건 2013년 미국 뉴욕 록펠러센터 광장에서 '휴먼 네이처'라는 이름으로 첫선을 보인 거대한 청석(청회색 사암) 조각 작업이었다. 이 기념비적 전시는 2016년 라스베이거스 외곽 네바다 사막에서 돌탑 형상의 작품 '세븐 매직 마운틴스'로 다시 전시됐다. 최근 미술 애호가로 유명한 방탄소년단 RM의 방문으로 또 한 번 화제를 몰았던 그곳이다.


우고 론디노네, 'blue yellow monk'. 국제갤러리 제공

우고 론디노네, 'blue yellow monk'. 국제갤러리 제공


전시장 전경. 국제갤러리 제공

전시장 전경. 국제갤러리 제공

이렇듯 10년 넘게 우고 론디노네는 돌에 천착해왔다. 세상 어디에서나 쉽게 구할 수 있으면서 시간을 축적한 재료라는 점이 그의 마음을 사로잡았다. 이번 전시는 앞선 전시의 연장선상에 있으면서 돌을 활용하는 방식에선 한 발 더 나아갔다. 원하는 크기와 디테일을 충분히 표현하기 위해 돌이 아닌 청동으로 선보인 것이다. 이번 작품은 작은 석회암을 3D 스캔하고 확대한 후 청동으로 주물을 뜨고 색을 입혀 만드는 과정을 거쳐 꼬박 2년 만에 완성됐다.

그러면서 시간의 흐름에 영향을 받지 않도록 작품이 놓인 공간에도 특히 신경 썼다. 작품에만 집중할 수 있게 하얗게 칠했던 화이트큐브의 기존 전시장 바닥과 벽, 천장에 시멘트를 발라 벽과 바닥의 경계를 최대한 없앤 것이다. 자연광이 들지 않게 유리문에는 자외선 차단 필터도 붙였다. 언제 와서 작품을 보더라도 일관되도록 한 것이다.


우고 론디노네의 '매티턱' 연작. 국제갤러리 제공

우고 론디노네의 '매티턱' 연작. 국제갤러리 제공


우고 론디노네, '매티턱' 연작. 국제갤러리 제공

우고 론디노네, '매티턱' 연작. 국제갤러리 제공

그의 수채화 '매티턱' 연작 17점을 선보이는 국제갤러리 부산점 공간 역시 전면 유리창을 자외선 차단 필터로 감싸 마치 구름에 그늘이 진 듯 연출했다. 부산 수영구 복합문화공간 F1963에 위치한 이곳에서는 우고 론디노네가 뉴욕 롱아일랜드 매티턱에 있는 집에서 본 노을을 그린 작품을 전시하고 있다. 다른 공간에서 동시에 작품을 선보이는 건 그가 자주 취하는 전시 방법이다. '매티턱'은 해가 질 때 바다와 하늘, 해라는 3가지 소재를 오로지 3개의 색으로만 묘사했다.

단순한 형상만큼 직관적으로 마음을 동하게 하는 게 우고 론디노네 작품의 특징이자 매력이다. 마음이 시끄러울 땐 전시장을 찾아 수녀와 수도승 사이를 걸어보자. 탑돌이를 하듯 천천히 돌다보면 마음의 평안을 되찾게 될 것이다. 수도승이 신과 인간을 잇는 매개 역할을 했듯 번화한 도시 공간에 놓인 자신의 원시적 돌탑이 현대인에게 명상의 시공간이 되길 바라는 게 작가의 뜻일 게다. 전시는 5월 15일까지 이어진다.

권영은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