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닫기
윤진이 "유튜버가 만든 악성 루머 영상, 어처구니없는 거짓"

알림

윤진이 "유튜버가 만든 악성 루머 영상, 어처구니없는 거짓"

입력
2022.04.22 17:40
수정
2022.04.22 17:55
0 0
배우 윤진이가 근거없는 루머에 대한 입장을 표명했다. 윤진이 SNS 캡처

배우 윤진이가 근거없는 루머에 대한 입장을 표명했다. 윤진이 SNS 캡처

배우 윤진이가 악성 루머 영상에 대해 직접 해명했다.

윤진이는 22일 오후 자신의 SNS에 "어느 유튜버가 저에 대한 근거 없는 이야기를 만든 영상을 봤다. 4분 26초짜리 영상에는 정말 어처구니없는 거짓 이야기들이 많더라"는 글을 올렸다.

이어 "그 내용이 마치 사실인 것처럼 유명 기자의 TV 출연 화면을 교묘하게 편집하여 저에 대한 악성 루머 영상을 만들었다. 처음엔 너무 황당한 이야기라 대응 없이 웃어넘기려 했으나 그 영상을 보신 분들 중에 그 내용을 믿으시는 분도 계시더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무엇보다 제 주변 소중한 분들이 속상해하시는 모습이 마음 불편했다. 저는 어릴 적 꿈이었던 배우가 되기 위해 연극영화과에 진학했다. 대학교 재학 시절 학교에 오디션을 보러 온 기획사와 전속계약을 맺게 됐고, 열심히 노력해 데뷔작을 통해 지금까지 10년간 연기자 활동을 하고 있다. 학생과 배우를 제외한 어떠한 직업과 일도 하지 않았다"고 강조했다.

윤진이는 배우로서 자신의 일을 사랑하고 감사하며 누구보다 즐기며 하고 있다고 밝혔다. 끝으로 그는 "더욱 열심히 노력하여 진정성 있는 연기자로 거듭나겠다. 항상 아껴주시고, 응원해주셔서 감사하다"고 인사했다.

앞서 한 유튜버는 윤진이가 데뷔 전 강남의 한 업소에서 일했다고 주장하는 영상을 만들어 게재한 바 있다. 이를 접한 윤진이가 강력하게 반박한 것. 최근 많은 스타들이 각종 유튜브 채널을 통해 등장한 악성 루머에 시달리며 고통을 호소하고 있다.

한편 윤진이는 지난 2012년 드라마 '신사의 품격'으로 데뷔해 큰 사랑을 받았으며 지난 3월 종영한 '신사와 아가씨'에서 활약했다.

유수경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