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닫기
세계은행 “우크라, 물리적 피해 600억 달러”... 우크라 “러시아 동결 자산 달라”
알림

세계은행 “우크라, 물리적 피해 600억 달러”... 우크라 “러시아 동결 자산 달라”

입력
2022.04.22 15:45
0 0

IMF·WB 춘계 총회서 맬패스 WB 총재
"전쟁 진행 중이라 비용은 더 늘어날 것"
젤렌스키 "피해 재건 위해 수천억 달러 필요"
옐런 美 재무 "일부 자금은 러시아로부터 찾아야"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화면)이 21일 미국 수도 워싱턴에서 국제통화기금(IMF)ㆍ세계은행(WB) 춘계 총회의 부대 행사로 열린 우크라이나 금융 지원에 관한 회의에서 연설을 하고 있다. 세계은행 유튜브 캡처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화면)이 21일 미국 수도 워싱턴에서 국제통화기금(IMF)ㆍ세계은행(WB) 춘계 총회의 부대 행사로 열린 우크라이나 금융 지원에 관한 회의에서 연설을 하고 있다. 세계은행 유튜브 캡처


러시아의 침공으로 우크라이나의 경제가 거대한 타격을 입었다고 데이비드 맬패스 세계은행(WB) 총재가 밝혔다. 전쟁이 계속된다면 피해는 걷잡을 수 없이 더 증가할 전망이다. 종전이 이뤄진다고 해도 재건을 위해서는 수천억 달러가 필요할 것으로 예측되는 만큼 우크라이나 측은 국제사회의 지원은 물론 서방이 동결한 러시아 자산 일부를 우크라이나에 넘길 것을 요구했다.

맬패스 총재는 21일(현지시간) 미국 수도 워싱턴에서 국제통화기금(IMF)ㆍWB 춘계 총회의 부대 행사로 열린 우크라이나 금융 지원에 관한 회의에 참석해 “WB의 초기 평가에 따르면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이후) 건물과 기간시설 등 물리적 피해액이 약 600억 달러(약 74조2,000억 원)에 이른다”고 밝혔다. 맬패스 총재는 이 추산은 전쟁의 경제적인 비용은 포함하지 않은 것이라며 “전쟁이 여전히 진행 중이므로 비용은 더 증가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크리스탈리나 게오르기에바 IMF 총재는 “앞으로 2, 3개월 동안 (우크라이나) 정부와 경제가 위기 속에서도 계속 작동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해 한 달에 약 50억 달러가 필요할 것”이라고 추정했다.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은 회의에 화상으로 참석해 우크라이나가 러시아의 침공으로 인한 경제적 손실을 만회하기 위해서는 매달 70억 달러가 필요할 것이라고 밝혔다. 피해를 모두 재건하기 위해서는 수천억 달러가 들 것이라고도 덧붙였다. 그러면서 WB와 IMF를 포함한 모든 국제금융기관이 러시아를 퇴출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 러시아에 제재를 부과하고 러시아의 동결 자산을 우크라이나 재건을 위해 사용해줄 것도 요청했다.

데니스 슈미할 우크라이나 총리도 젤렌스키 대통령의 주장에 힘을 보탰다. 그는 러시아의 침공으로 우크라이나 국내총생산(GDP)이 최고 절반 수준까지 줄었다면서, 현재까지 직ㆍ간접적 손실이 5,600억 달러(약 693조 원)에 이른다고 강조했다. WB에 따르면 2020년 기준 우크라이나의 경제 규모는 1,555억 달러(약 193조 원)로 손실액이 우크라이나 경제 규모의 3배가 넘는다는 주장이다. 슈미할 총리는 또 “우리가 이 전쟁을 함께 중단시키지 않는다면 손실은 급격하게 불어날 것”이라면서 우크라이나는 2차 대전 후 도입된 마셜플랜과 유사한 재건 계획이 필요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우크라이나 측의 주장은 미국의 공감을 얻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블룸버그통신은 재닛 옐런 미국 재무장관이 이날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우크라이나 재건에 궁극적으로 막대한 비용이 드는 만큼 우크라이나 재건에 필요한 일부 자금은 러시아로부터 얻어 내야 하는 것이 합리적”이라고 말했다고 전했다. 다만 옐런 장관은 “의회의 승인 없이 러시아 자산을 압수할 수 있을지는 불분명하다”며 “동맹국과 상의도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한편 이날 국제통화금융위원회(IMFC) 회의에서는 러시아 장관이 발언하는 동안 일부 국가 장관들이 우크라이나 침공에 대한 항의 표시로 집단 퇴장했다. 홍남기 경제부총리를 비롯해 참석자의 3분의 2가량이 퇴장했다. 반면 스위스, 스페인, 인도네시아, 인도, 브라질, 나이지리아 등 6개국 장관은 자리를 지킨 것으로 알려졌다. 전날 주요 20개국(G20) 재무장관 회의에서도 옐런 장관을 비롯해 크리스틴 라가르드 유럽중앙은행(ECB) 총재 등이 퇴장한 바 있다.

김진욱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