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돌연변이 유전자 보유 전이암'도 방사선 치료로 종양 개선

이전기사

구독이 추가 되었습니다.

구독이 취소 되었습니다.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돌연변이 유전자 보유 전이암'도 방사선 치료로 종양 개선

입력
2022.04.21 22:42
0 0

한국일보 자료사진

돌연변이 유전자를 보유한 전이암 환자에게 방사선 치료로 종양 개선 효과를 높일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이에 따라 전이암 환자의 완치율을 높일 수 있는 새로운 대안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장지석 강남세브란스병원 방사선종양학과 교수와 김경환(방사선종양학과)ㆍ안중배ㆍ김한상(종양내과) 연세암병원 방사선종양학과 교수팀은 ATM 및 BRCA1/2 돌연변이 유전자가 전이암 환자의 방사선 감수성과 치료 반응에 미치는 영향을 밝힌 연구 결과를 발표했다.

연구팀은 2013년 10월~2019년 2월 연세암병원에서 전이암으로 방사선 치료를 받은 환자 중 차세대염기서열분석(NGS)을 시행한 66명(91개 병변)을 대상으로 ATM 및 BRCA 돌연변이 유전자에 대한 방사선 치료 반응률 분석을 시행했다.

그 결과, ATM과 BRCA1/2 유전자에 모두 돌연변이가 나온 환자군은 방사선 치료를 받은 종양이 30% 이상 감소(부분 관해)하거나 완전히 없어지는(완전 관해) 비율이 80%에 달했다(p=0.007). 이는 돌연변이 유전자가 모두 없는 환자군에 비하면 4배 이상 높은 수치다(18.5%).

이 중 방사선 치료를 받은 종양이 완전 관해(암 치료 후 검사에서 암이 있다는 증거를 확인하지 못한 상태) 비율도 확연히 높았다.

ATM과 BRCA1/2 유전자에 모두 돌연변이가 나온 환자군의 완전 관해 비율은 60%로, 돌연변이가 모두 없는 환자군인 2%보다 눈에 띄게 높았다.

방사선 치료 반응이 지속되는 비율도 큰 차이가 났다. ATM과 BRCA1/2 유전자 모두 돌연변이가 있는 경우 반응 지속 중위기간이 18개월에 달했으나, 돌연변이가 없는 경우 4.5개월에 그쳤다.

김경환 교수는 “이번 연구로 차세대염기서열분석(NGS) 결과에 따른 방사선 치료의 효과가 달라질 수 있다는 사실이 확인됐다”며 "이는 항암 약물 치료에서만 적용되는 것으로 여겨졌던 맞춤형 치료가 방사선 치료에서도 적용이 가능할 수 있다는 것을 뜻한다”고 했다.

장지석 교수는 “하지만 전이암에서 방사선 치료가 가능한 경우는 병변 개수가 적어야 하며, 개수가 적더라도 암종ㆍ다른 치료 옵션 등 여러 임상적인 상황을 종합적으로 고려해야 하므로 실제 방사선 치료가 도움될지는 반드시 다학제 진료를 통해 치료 여부가 정하며 더 많은 임상 연구가 필요하다”고 했다.

연구 결과는 국제 학술지인 ‘Cancer Research and Treatment’에 최근 실렸다.

권대익 의학전문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건강in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라이브 이슈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