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크라이나 피란민 지원 日 자위대기, 인도가 수용 거부”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우크라이나 피란민 지원 日 자위대기, 인도가 수용 거부”

입력
2022.04.21 14:45
0 0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가 지난달 19일(현지시간) 인도 뉴델리를 방문해 나렌드라 모디 총리와 회담에 앞서 인사를 나누고 있다. 뉴델리=EPA 연합뉴스


러시아의 침공을 받은 우크라이나에 물자를 지원하려던 일본 자위대기의 입국을 인도가 거부한 사실이 알려졌다.

21일 교도통신과 아사히신문 등에 따르면 다카이치 사나에 자민당 정무조사회장은 이날 당 모임에서 이런 사실을 공개했다. 보도에 따르면 일본 정부는 유엔난민고등판무관사무소(UNHCR)의 요청을 받아 유엔평화유지활동(PKO) 협력법이 정하는 ‘인도적 국제구호활동’의 일환으로 자위대기를 파견할 방침이었다. 이에 UNHCR의 비축 창고가 있는 인도 뭄바이나 아랍에미리트연방(UAE)의 두바이로 가서 담요 등 지원 물자를 싣고 우크라이나 피란민을 수용 중 폴란드나 루마니아에 전할 계획이었다.

이달 하순부터 6월 말까지 주 1편, 총 10회 정도 이 같은 지원활동을 하기로 하고 곧 각의결정(한국의 국무회의 의결)할 예정이었지만, 창고가 있는 인도로부터 자위대기 입국을 거부당했다는 것이다. 처음 실무선에서는 합의를 했으나 20일 인도 측이 거부 의사를 통보했다고 교도통신은 전했다. 일본 외무성 관계자는 인도라고 명시하진 않았지만 관련국 간 필요한 절차가 진행되지 않고 정체된 상태라는 것을 인정했다고 아사히신문은 설명했다. 다카이치 정조회장은 “분명 정부의 사전 정지작업이 미흡했던 것”이라고 비판했다.

인도는 중국을 견제하기 위한 미국·일본·호주·인도 4개국 간 안보연합체인 ‘쿼드(Quad)’의 일원이다. 그러나 러시아와 안보 및 경제적으로 오랜 기간 긴밀한 관계를 이어온 인도는 우크라이나 침공 후에도 다른 3개국과 달리 ‘반러 전선’에 가담하지 않았다. 유엔의 대 러시아 비판 결의에 기권했고 경제 제재에도 동참하지 않았다.

앞서 지난달 19일(현지시간) 인도 뉴델리에서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와 나렌드라 모디 인도 총리가 정상회담 후 발표한 공동성명도 러시아를 겨냥한 직접적인 언급이 빠진 채 '우크라이나 분쟁에 심각한 우려'를 표명하는 데 그쳤다.

도쿄= 최진주 특파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라이브 이슈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