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닫기
박지현 "노영민은 공천·송영길은 탈락 결정 바로잡겠다"
알림

박지현 "노영민은 공천·송영길은 탈락 결정 바로잡겠다"

입력
2022.04.20 08:00
수정
2022.04.20 10:08
0 0

박지현 민주당 공동비대위원장
전략공관위 결정에 "소수 지도부 판단"
"노영민 충북지사 단수 공천했다면
서울은 예비후보 전원 참여한 경선해야"

박지현 더불어민주당 공동비대위원장이 18일 서울 여의도 국회 본관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회의에 참석해 발언을 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뉴시스

박지현 더불어민주당 공동비대위원장이 18일 서울 여의도 국회 본관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회의에 참석해 발언을 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뉴시스

박지현 더불어민주당 공동비상대책위원장이 6·1 지방선거 서울시장 후보로 송영길 전 대표, 박주민 의원을 배제한다는 당 전략공천관리위원회 결정에 반발했다. 노영민 전 청와대 비서실장을 충북지사로 단수 공천한 것과 형평성이 맞지 않다는 주장이다.

박 위원장은 20일 사회관계망서비스(SNS) 페이스북에 '서울시장 공천, 경선해야 합니다'라는 제목의 글에서 "국민과 당원을 대신해 전략공관위에 묻고 싶습니다. 왜 충북과 서울의 잣대가 다릅니까"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노 전 실장을 두고 "(대통령) 선거에 패배한 가장 큰 원인인 부동산 실패에 책임 있는 분"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충북에서 노 전 실장을 공천하겠다면 송영길·박주민을 비롯한 서울시장 예비후보를 모두 경선에 붙여야 하고, 부동산 실패와 선거 패배 책임이 있는 예비후보를 모두 탈락시키겠다면 노 전 실장도 당연히 탈락시켜야 한다"고 주장했다. 박 위원장은 "이것이 상식적인 판단이고 공정한 잣대"라고 강조했다.

이번 전략공관위의 결정이 "소수 지도부의 판단" 또는 "특정 세력의 이해를 반영한 '계파공천'"이라는 비판도 더했다. 박 위원장은 앞서 자신이 부동산 실패에 책임이 있거나, 선거 패배에 책임을 지고 물러난 사람은 스스로 판단해서 나서지 말 것을 요청했다는 사실을 언급했다.

이어 "하지만 제 의견이 무조건 맞다고 생각하지 않고 저와 다른 의견을 가진 분들도 많았다"며 "이렇게 의견이 엇갈릴 때는 당원과 시민의 집단지성으로 결정하는 것이 민주정당이 선택할 가장 적절한 의사결정 방식이라 배웠다"고 지적했다.

"서울에 공천 신청을 한 예비후보가 모두 참여한 공정한 경선을 해야 한다"는 것이 박 위원장의 결론. 그는 "지금 상황에서 서울시장 선거에 경선을 하지 않겠다는 것은 패배선언과 다를 바 없다"는 말도 덧붙였다.

그는 "전략공관위의 잘못을 바로잡을 책임은 비대위원회에 있다. 공동비대위원장으로서 저는 제 할 일을 하겠다"고 예고했다. 공천 배제는 비대위의 추인이 있어야 최종 확정된다. 박 위원장의 반대로 전략공관위의 결정은 뒤집어질 가능성이 남아 있는 셈이다.

윤주영 기자

제보를 기다립니다

기사를 작성한 기자에게 직접 제보하실 수 있습니다. 독자 여러분의 적극적인 참여를 기다리며, 진실한 취재로 보답하겠습니다.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