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안세영, 코리아오픈 '퍼펙트 우승'…전 경기 무실세트
알림

안세영, 코리아오픈 '퍼펙트 우승'…전 경기 무실세트

입력
2022.04.10 13:41
수정
2022.04.10 17:17
22면
0 0
안세영이 10일 전남 순천 팔마체육관에서 열린 2022 코리아오픈 배드민턴선수권대회 여자 단식 결승전 태국의 포른파위 초추웡을 상대로 득점하며 기뻐하고 있다. 순천=연합뉴스

안세영이 10일 전남 순천 팔마체육관에서 열린 2022 코리아오픈 배드민턴선수권대회 여자 단식 결승전 태국의 포른파위 초추웡을 상대로 득점하며 기뻐하고 있다. 순천=연합뉴스

한국 여자 배드민턴의 간판 안세영(20ㆍ삼성생명)이 코리아오픈 정상에 올랐다.

안세영은 10일 전남 순천 팔마체육관에서 열린 세계배드민턴연맹(BWF) 월드투어 500시리즈 2022 코리아오픈 배드민턴선수권대회(총상금 35만 달러) 여자 단식 결승전에서 태국의 포른파위 초추웡을 2-0(21-17 21-18)으로 꺾고 우승을 차지했다. 지난 2019년 대회 때 32강에서 탈락했던 안세영은 3년 만에 열린 이번 대회에서 세계 최정상급으로 올라섰음을 입증했다. 비록 세계랭킹 1, 2위 야마구치 아카네(일본)와 타이쯔잉(대만)이 불참했지만 1회전부터 결승까지 4경기에서 단 한 세트도 뺏기지 않는 완벽한 경기력을 선보였다. 안세영의 우승으로 한국은 7년 만에 코리아오픈 여자 단식 우승컵을 탈환했다. 한국은 2015년 대회서 현 국가대표 코치인 성지현이 우승한 이후 여자 단식 우승이 없었다.

1세트 16-16에서 안세영은 강한 스매시 공격으로 압박해 균형을 깼다. 2세트에서도 7-17, 동점 상황에서 안세영은 적극적인 공격으로 승부수를 띄웠다. 결국 20-18 매치 포인트에서 초추웡이 길게 넘긴 셔틀콕이 아웃 라인을 넘어가면서 안세영은 주먹을 불끈 쥐었다.

이어 열린 여자 복식 결승에서는 정나은(화순군청)-김혜정(삼성생명) 조가 태국의 벤야파 양펫치-눈타칸 아임사드 조를 2-0(21-16 21-12)으로 누르고 정상에 등극했다. 한국이 이 대회에서 여자 단ㆍ복식을 석권한 건 2005년 이후 17년 만이다. 남자 복식에서도 강민혁(삼성생명)-서승재(국군체육부대) 조가 인도네시아의 파자르 알피안-무하마드 라이언 아르디안토 조에 2-1(19-21 21-15 21-18)로 역전 우승을 차지했다. 한국이 3개 종목 이상에서 우승한 것은 2016년 대회 이후 6년 만이다.

앞서 열린 혼합 복식 결승에선 고성현-엄혜원(이상 김천시청) 조가 말레이시아의 탄 키안 멩-라이 페이 징에 0-2(15-21 18-21)로 패해 준우승을 차지했다.

성환희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