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글 방지법'에 꼼수로 맞선 구글 순다르 피차이 CEO

이전기사

구독이 추가 되었습니다.

구독이 취소 되었습니다.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구글 방지법'에 꼼수로 맞선 구글 순다르 피차이 CEO

입력
2022.04.02 10:30
수정
2022.04.02 10:34
0 0

순다이 피차이 구글 최고경영자(CEO). 배계규 화백

글로벌 정보기술(IT) 업계 공룡기업인 구글의 기세가 상당하다. 세계를 상대로 전면전도 불사할 태세다. 전선(戰線)은 확대일로다. 이미 미국과 유럽연합(EU) 등에선 구글의 반독점 행위에 강력한 규제도 예고했다. 세계 최초로 '인앱결제 강제 금지법'(일명 구글 방지법)을 제정한 한국에선 규제 당국에 대놓고 맞섰다. 이달부터 시행된 구글 방지법을 비웃는 '갑질 꼼수'까지 꺼내 들면서다. 앱 결제 시 외부 결제 페이지로 연결되는 아웃링크를 불허한 구글에선 이를 거부한 앱은 '삭제'할 방침이다. 자사 앱장터인 구글플레이스토어를 통해 연평균 1조 원에 가까운 매출을 쓸어가면서 축적한 자신감으로 보인다. 징계 절차에 착수한 규제당국과 순다르 피차이 구글 최고경영자(CEO) 사이에서 벌어진 진검승부에 지구촌의 이목이 쏠리고 있다.

이승엽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배계규 화백의 이 사람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라이브 이슈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