윌 스미스 폭행에 짐 캐리도 맹비난 "나라면 2400억 소송"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윌 스미스 폭행에 짐 캐리도 맹비난 "나라면 2400억 소송"

입력
2022.03.30 17:55
수정
2022.03.30 18:32
0 0

배우 윌 스미스(오른쪽)가 27일 미국 로스앤젤레스 할리우드 돌비극장에서 열린 제94회 오스카 시상식에서 배우 겸 코미디언 크리스 록의 뺨을 때리고 있다. 이날 다큐멘터리상 시상자로 나선 록은 스미스의 아내 제이다 핀켓 스미스의 삭발한 헤어스타일을 소재로 농담했고, 이에 격분한 스미스가 무대로 난입해 록을 폭행했다. 로스앤젤레스=로이터연합뉴스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코미디언 크리스 록의 뺨을 때린 배우 윌 스미스의 행동에 비난이 이어지는 가운데, 스미스의 부인이 침묵을 깨고 말문을 열었다.

제이다 핀켓 스미스는 29일(현지시간)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 계정에 "지금은 치유를 위한 시기"라는 짧은 글을 올렸다. 지난 27일 미국 로스앤젤레스 할리우드 돌비극장에서 열린 제94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남편이 록을 폭행한 이후 처음 나온 발언이다.

앞서 시상식에서 윌 스미스는 시상자 록이 탈모증을 앓는 자신의 아내 제이다의 삭발을 두고 농담을 하자 무대에 올라가 뺨을 때렸다. 이후 영화 '킹 리차드'로 남우주연상을 받아 다시 무대에 오른 그는 눈물을 흘리며 "아카데미 측과 여기 온 모든 동료에게 사과한다"고 말했다. 이어 시상식 다음날에는 “내가 선을 넘었고 내가 틀렸다. 스스로가 부끄럽고, 내 행동은 내가 되고자 하는 모습이 아니었다”고 SNS를 통해 록에게 공개 사과했다.

할리우드 배우 짐 캐리가 29일 미국 CBS 모닝과의 인터뷰에서 윌 스미스의 아카데미 시상식 폭행을 비판했다. CBS 모닝 유튜브 캡처

그의 사과에도 할리우드에선 스미스의 폭행을 비판하는 목소리가 이어지고 있다. 시상식 직후 원로 배우 미아 패로는 이 사건을 "오스카의 가장 추악한 순간"이라고 언급했고, '해리가 샐리를 만났을 때'의 랍 라이너 감독은 "스미스의 변명은 헛소리"라고 질타했다. 유명 배우 짐 캐리는 29일 미국 CBS 모닝 게일 킹과의 인터뷰에서 "영상은 영원히 남겨질 거고, 모욕은 오래갈 것"이라며 "나라면 윌 스미스를 고소할 거라고 발표하고 2억 달러(약 2,424억 원) 소송을 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록이 그런 말을 했다고 해서 무대에 올라가 상대의 얼굴을 때릴 권리는 없다"고 맹비난했다.

스미스에게 상을 안긴 '킹 리차드'의 실존 인물인 리처드 윌리엄스 역시 폭행을 꾸짖었다. 윌리엄스는 대변인 역할을 하는 아들 처보이타 르세인을 통해 미국 NBC 방송에 “정당방위가 아니라면 누구도 다른 사람을 때리는 것을 용납할 수 없다”는 입장을 밝혔다.


김소희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라이브 이슈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