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닫기
검찰, 도주한 100억대 P2P사기 '블루문펀드' 대표 검거
알림

검찰, 도주한 100억대 P2P사기 '블루문펀드' 대표 검거

입력
2022.03.30 15:15
수정
2022.03.30 16:42
0 0
블루문펀드 홈페이지 캡처

블루문펀드 홈페이지 캡처

투자금을 돌려막는 식의 100억 원대 사기 혐의로 재판을 받던 중 구속집행정지로 풀려난 틈에 도주한 개인 간 거래(P2P) 업체 대표가 3개월 만에 검거됐다.

서울중앙지검은 30일 P2P 업체 '블루문펀드' 대표 김모(44)씨를 강원도 모처에서 검거했다. 김씨는 지난해 11월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사기 혐의로 구속기소됐고, 첫 공판이 열리기로 예정됐던 12월 20일 부친 장례식 참석을 이유로 법원으로부터 구속집행정지 결정을 받았다. 하지만 김씨는 복귀 예정일이었던 12월 27일 서울구치소로 돌아오지 않고 도주했다.

검찰은 김씨에 대한 수배령을 내리고, 대검찰청 사이버수사과 전문수사관 등을 파견 받아 5명의 전담 검거반을 편성해 김씨를 추적한 끝에 3개월 만에 검거했다.

김씨는 2020년 5월 신규 투자자 돈으로 기존 투자자에게 이자를 지급하는 '폰지 사기' 방식으로 투자자 4,000여 명의 돈을 갈취한 정황이 금융감독원으로부터 포착돼 검찰 수사선상에 오르자 같은 해 8월 해외로 잠적했다가 지난해 10월 캄보디아에서 체포돼 국내로 송환됐다.

김영훈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