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상자 뺨 때린 윌 스미스 "내 행동 선 넘었다"... 아카데미는 조사 착수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시상자 뺨 때린 윌 스미스 "내 행동 선 넘었다"... 아카데미는 조사 착수

입력
2022.03.29 10:00
수정
2022.03.29 11:02
0 0

윌 스미스 시상식 폭력 파장
29일 SNS에 글 올려 크리스 록에 공개 사과
아카데미 측 "스미스 폭행 규탄" 대응 나서

윌 스미스가 27일 미국 로스앤젤레스 할리우드 돌비극장에서 열린 제94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코미디언 크리스 록의 뺨을 때리고 있다. 이날 다큐멘터리상 시상자로 나선 록은 스미스의 아내 제이다 핀켓 스미스의 삭발한 헤어스타일을 소재로 농담했고, 이에 격분한 스미스가 무대로 난입해 록을 폭행했다. 로스앤젤레스 로이터=연합뉴스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시상자의 뺨을 때려 물의를 빚은 배우 윌 스미스가 "어젯밤 내 행동은 용납될 수 없고, 선을 넘었다"고 29일 사과했다. 아카데미 시상식 주최 측은 이날 성명을 내 스미스의 폭행을 규탄하고, 공식 조사에 착수한다고 밝혔다.

스미스는 이날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직접 글을 올려 자신이 뺨을 때리고 욕설을 퍼부은 코미디언 크리스 록에게 공개 사과했다. 스미스는 "어떤 형태의 폭력이든 파괴적"이라며 "사랑과 친절의 세계에서 폭력이 설 자리는 없고, 그런 행동을 한 내가 부끄럽다"고 했다.

윌 스미스가 29일 사회관계망서비스에 올린 사과문.

스미스는 전날 미국 로스앤젤레스 할리우드 돌비극장에서 열린 제94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시상자로 무대에 선 록이 탈모증인 자기 아내의 삭발을 두고 농담을 하자 무대에 올라가 뺨을 때리고 폭언을 했다. 록이 윌 스미스의 부인 제이다 핀켓 스미스가 삭발을 한 것을 두고 "'지 아이 제인2'에서 빨리 보고 싶다"고 말한 게 폭력의 도화선이 됐다. 제이다 핀켓 스미스는 면역 질환으로 탈모증을 앓고 있다고 2018년 병력을 밝힌 바 있다. 병으로 머리를 삭발했는데, 록이 탈모로 속앓이를 하는 아내를 상대로 농담을 하자 윌 스미스가 화를 참지 못한 것으로 보인다. 영화 '킹 리처드'로 남우주연상 수상자로 호명된 그는 다시 무대에 올라 수상 소감 때 눈물을 흘리며 사과했다.

사과문에서 스미스는 "농담의 대상이 되는 것은 내 일의 일부지만, 아내의 건강 상태에 대한 농담은 참기 어려웠고, 감정적으로 반응했다"고 폭력을 휘두른 이유를 설명했다. 이어 "내가 우리 모두에게 멋졌던 여정을 얼룩지게 만든 것에 대해 후회한다"며 "나는 아직 미완성인 사람"이라고 자책했다.

스미스의 공개 사과와 별도로, 아카데미 주최 측인 미국 영화예술과학아카데미(AMPAS)는 스미스의 폭력에 공식 대응을 준비하고 있다.

AMPAS는 이날 "아카데미는 어젯밤 쇼에서 스미스의 행동을 규탄한다"며 "공식적으로 이 사건에 대한 조사를 시작했고 내규와 행동 규범, 캘리포니아주 법률에 따라 추가 조치를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2018년 발표된 아카데미 윤리강령엔 '아카데미는 성별, 성적 취향, 인종, 민족, 장애, 연령, 종교 또는 국적을 이유로 하는 모든 형태의 학대, 희롱 또는 차별을 단호히 반대한다'는 내용이 포함돼 있다. 이런 기준을 위반하면 이사회는 회원을 퇴출시킬 수 있고, 징계도 내릴 수 있다.

양승준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라이브 이슈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