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이태곤·성훈 빠진 '결사곡3', 새 얼굴 공개…26일 첫방
알림

이태곤·성훈 빠진 '결사곡3', 새 얼굴 공개…26일 첫방

입력
2022.02.03 09:53
0 0
'결사곡3'이 포스터를 공개했다. TV조선 제공

'결사곡3'이 포스터를 공개했다. TV조선 제공

출연진 대거 교체를 알렸던 ‘결혼작사 이혼작곡3’가 새로운 얼굴들을 공개했다.

3일 TV CHOSUN 새 주말미니시리즈 ‘결혼작사 이혼작곡3’(이하 ‘결사곡3’) 측은 박주미 이가령 이민영 전수경 전노민 문성호 강신효 부배 지영산 송지인 임혜영의 새 포스터를 공개했다. 작품은 잘나가는 30대, 40대, 50대 매력적인 세 명의 여주인공에게 닥친 상상도 못 했던 불행에 관한 이야기, 진실한 사랑을 찾는 부부들의 불협화음을 다룬 드라마다.

해당 포스터에서 올 블랙 착장을 한 11명은 은은한 빛을 받으며 창백하면서도 고저스한 분위기를 연출한다. 특히 11명은 모두 욕망의 눈빛을 빛내며 한곳을 응시하는 모습으로 시선을 집중시킨다. 먼저 40대 아내 사피영(박주미)은 고고한 자태로, 50대 아내 이시은(전수경)은 강렬한 표정으로, 30대 아내 부혜령(이가령)은 도도한 얼굴로 심상찮은 카리스마를 드리운다.

또한 세 남편은 세 명의 불륜녀 사이 곳곳에 자리 잡고 있는 모습으로 의문을 일으킨다. 30대 남편 판사현(강신효)은 강인해진 느낌으로, 40대 남편 신유신(지영산)은 더욱 치밀해진 모드로, 50대 남편 박해륜(전노민)은 복잡 미묘한 얼굴을 보여 의미심장한 세 남편의 미래에 대한 궁금증을 증폭시키고 있다.

앞서 이태곤과 성훈은 시즌2 종료 후 다음 시즌을 함께 하지 못한다는 의사를 이미 밝혔다는 후문이다. 김보연 역시 하차했으며 시즌1, 2를 연출한 유정준 PD가 떠나고 오상원 PD가 새롭게 연출을 맡았다. 이에 기존 캐릭터를 살리고 배우를 교체하는 수순을 밟은 ‘결사곡3’이 어떻게 전개될지 팬들의 궁금증이 모였다.

이에 더해 세 명의 불륜녀들은 각기 결연한 표정을 지어 눈길을 끌고 있다. 판사현의 아이를 임신하며 시즌2 갈등의 중심으로 급부상한 송원(이민영)은 호소력 짙은 눈빛을, 발랄했던 아미(송지인)는 차가운 시선을, 박해륜과 이별 후 멘붕에 빠졌던 남가빈(임혜영)은 날카로운 얼굴로 돌변해 거세진 활약에 대한 관심을 모으고 있다.

마지막으로 미스터리한 형제로 시즌2 엔딩에서 가장 큰 충격을 선사했던 서반(문성호)과 서동마(부배)는 여전히 치명적인 매력을 발산한다. 서반은 이전의 무미건조함에서 벗어나 한층 적극적인 포즈로, 서동마는 한결 센시티브 해진 모습으로 신비로움을 배가시켜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제작진 측은 “‘결사곡3’는 시즌1, 2를 뛰어넘는 상상불가 반전 스토리로 폭주의 소나타를 제대로 울릴 예정”이라며 “오는 26일, 안방극장에 광폭의 즉흥곡을 시작할 ‘결사곡3’에 많은 관심과 사랑 부탁드린다”라고 전했다.

우다빈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