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찾은 윤석열 "가덕도 신공항, 할 거면 화끈하게!"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부산 찾은 윤석열 "가덕도 신공항, 할 거면 화끈하게!"

입력
2022.01.15 13:15
수정
2022.01.15 13:24
0 0

이틀째 PK 표심 공략 나서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가 15일 부산 수영구 부산시당에서 열린 부산 선거대책위원회 필승결의대회에서 연설한 뒤 자리로 돌아가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가 부산·울산·경남(PK) 방문 이틀째인 15일 부산에서 지역 맞춤형 공약을 쏟아냈다. 가덕도 신공항 사업에 대한 예비타당성 조사 면제, 부·울·경 광역급행철도(GTX) 건설 등을 약속했다. 대선의 '스윙보터'로 떠오른 PK 민심을 잡기 위해 적극적인 구애에 나선 것이다.

윤석열 "가덕도 신공항 예타 면제"

윤 후보는 이날 오전 부산시 수영구 부산시당 대강당에서 지역 선대위 필승결의대회를 열고 "부산은 대한민국의 자존심이다. 부산은 항상 힘이 넘치고 역동적인 도시"라고 치켜세웠다. 그러면서 "부산 시민이 얼마나 무서운지 보여줘야 한다"며 정권 교체에 힘을 모아 달라고 호소했다.

PK지역을 위한 공약 보따리도 풀었다. 특히 지역 숙원 사업인 가덕도 신공항과 관련해 "기왕에 시작할 거면 화끈하게 예비타당성 조사를 면제시키겠다"고 해 큰 호응을 얻었다. 공항 주변의 복합도시 조성 아이디어도 제시했다.

또한 수도권처럼 부·울·경에도 광역급행철도(GTX)를 건설해 '30분 생활권 시대'를 열겠다고 했다. 이로써 동남권 광역 경제권을 형성해 국가 균형발전을 견인하겠다는 복안이다.

윤 후보는 앞서 이날 오전 부산시 동구 부산항 여객터미널에서 '신(新) 해양 강국' 비전을 제시하기도 했다. 구체적으로 친환경 수산업 육성, 유통 이력 추적제 정착, 안전 수산물 인증 체계 마련, 전국 위판장 방사능 전수조사와 수산물 가공 기업 검사장비 지원 등을 약속했다. 아울러 스마트 양식 기술 개발과 현장 전문 인력 양성, 친환경 선박 연구·개발과 생산, 자율 운항 선박 도입, 스마트 항만 개발 운영 등도 언급했다.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14일 부산 서면을 찾아 시민들과 인사를 나누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윤석열 후보 선대본부 제공


요동치는 PK 민심 겨냥 맞춤 공약으로 승부

윤 후보의 PK 방문은 지난달 초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와의 '울산회동'과 부산 서면 거리에서의 빨간 후드티 유세 이후 6주 만이다.

매머드급 공약을 대거 내놓은 건 출렁이는 지역 민심을 고려한 측면이 크다. 최근 지지율이 출렁인 윤 후보는 PK지역에서도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와 비등비등한 상황이 이어지고 있다. 때문에 윤 후보는 이날 오후엔 부울경 교통망 공약의 실현 의지를 다지기 위해 동해남부선을 타고 울산으로 이동하며 시민들과 만날 예정이다.



김지현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라이브 이슈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