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S칼텍스 ‘신형 삼각편대’, 지난해 위력 되찾는 중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GS칼텍스 ‘신형 삼각편대’, 지난해 위력 되찾는 중

입력
2022.01.14 15:51
0 0

GS칼텍스 신형 삼각편대. 왼쪽부터 외국인 선수 모마 바소코와 강소휘, 유서연. KOVO 제공.

지난 시즌 사상 첫 트레블을 달성했던 GS칼텍스의 삼각편대가 올 시즌엔 멤버를 바꿔 다시 한번 화끈한 화력 시위를 예고하고 있다.

GS칼텍스는 13일 대전 충무체육관에서 열린 2021~22 V리그 인삼공사와 경기에서 3-1로 승리했다. GS칼텍스의 신형 삼각편대가 모처럼 위력을 발했다. 외국인 선수 모마가 파괴력을 앞세워 35득점(성공률 48.5%)하며 공격을 이끌었고, 강소휘(16점·38.9%)와 유서연(38.9%)도 화력을 지원하며 삼각편대의 위용을 과시했다.

지난 시즌 외국인 선수 러츠와 이소영, 강소휘로 꾸린 GS칼텍스의 삼각편대는 위력적이었다. 러츠(득점 3위·공격 2위(43.9%)·블로킹 4위·서브 8위)가 편대를 이끌었고 이소영도 득점 10위·공격 4위(41.7%)로 든든한 허리 역할을 했다. 여기에 강소휘가 공격성공률 38.9%에 서브 6위로 뒤를 받쳤다. 특히 이소영·강소휘 ‘소소자매’는 리시브에서도 5위와 6위를 각각 나눠 가지며 수비라인까지 든든하게 책임졌다. GS칼텍스가 코보컵과 V리그 정규리그, 챔피언결정전까지 3관왕을 달성하는 데 삼각 편대의 역할이 결정적이었다. 그런데 올 시즌을 앞두고 러츠가 V리그를 떠났고 이소영도 FA로 인삼공사로 이적하면서 예전 삼각 편대 중엔 강소휘만 남았다. 일각에서는 GS칼텍스의 ‘시그니처’로 자리잡은 삼각편대가 사라지는 것 아니냐는 탄식도 나왔다.

하지만 새 외국인 선수 모마와 유서연이 나머지 두 자리를 훌륭히 메우면서 신형 삼각편대로 거듭나는 모습이다.

먼저, 모마가 탄력과 파괴력을 앞세워 공격 1위(46.5%) 서브 2위(세트당 0.375개)로 리그 득점 1, 2위를 다투고 있다. 여기에 강소휘(득점 9위)에 공격 5위(39.1%) 서브 6위로 허리를 담당하고 유서연(득점 13위)이 서브 8위(세트당 0.224개) 공격성공률 38.9%로 삼각편대의 마지막 한 퍼즐을 맞춘 모습이다. 수비에서도 유서연이 리시브 4위(효율 37.4%) 디그 9위(세트당 3.658개)를, 강소휘가 리시브 11위(효율 30.6%) 디그 10위(세트당 3.425개)로 여전히 탄탄하다. 특히 유서연이 2라운드 부진을 씻고 3, 4라운드에서 공격성공률과 점유율을 끌어올리며 삼각 편대의 위력이 배가되고 있다. 차상현 GS칼텍스 감독도 “유서연이 그 자리(이소영의 빈자리)를 잘 메워주고 있다”고 칭찬했다.

2020~21시즌 GS칼텍스 외국인 선수였던 메레타 러츠. KOVO 제공.

다만, 예전에 비해 공격 점유율이 모마에 쏠리는 모습은 아쉽다. 지난 시즌 GS칼텍스의 공격 점유율은 러츠(39.1%) 이소영(21.0%), 강소휘(18.0%)가 조금씩 나눠 맡은 반면, 올 시즌엔 모마가 41.2%를, 강소휘가 23.0%, 유서연이 16.9%를 맡고 있다.

또 훌쩍 낮아진 높이는 눈에 보이는 블로킹 득점뿐만 아니라, 수비 조직력에도 부담이다. 키 206㎝의 러츠는 블로킹 세트당 0.559개(4위)를 잡아냈지만, 모마(184㎝)는 세트당 블로킹이 0.325개(17위)다. 이 높이의 차이는 수비 부담으로도 이어지는데, 지난해엔 러츠의 높은 블로킹을 토대로 직선 코스 수비가 비교적 수월했지만 올해는 수비 면적이 훨씬 넓어졌다.

강주형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라이브 이슈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