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파트 붕괴 징후에도 속도전... 후진국과 뭐가 다른가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아파트 붕괴 징후에도 속도전... 후진국과 뭐가 다른가

입력
2022.01.13 04:30
0 0

지난 11일 외벽 붕괴사고가 발생한 광주 서구 화정동의 아파트 공사현장. 광주=뉴스1

광주 도심의 고층아파트 신축공사 현장에서 지난 11일 아파트 외벽이 무너지며 작업자 6명이 실종되는 사고가 발생했다. 39층 옥상에서 콘크리트 타설작업 중 28~38층 외벽이 무너져 내린 것이다. 창호공사와 설비공사를 하던 작업자들이 실종된 것으로 추정되는데 이들은 순식간에 건물이 무너지면서 대피할 사이도 없이 변을 당한 것으로 추정된다.

사고가 난 아파트 원청 시공사는 공교롭게도 지난해 6월 사망자 9명이 발생한 광주 동구 학동4구역 재개발지역 상가 붕괴 사고 때와 같은 현대산업개발이다. 사고 때마다 시공사는 사과하고 작업장 안전을 최우선으로 두겠다고 강조하지만 되풀이 되는 비슷한 사고는 시공사의 사과가 책임 회피용은 아닌지를 의심하게 한다. 수사당국은 시공사의 안전조치에 문제는 없었는지 당국의 관리감독은 소홀하지 않았는지 신속하게 수사하고 엄정한 대응을 해야할 것이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아파트 외벽이 무너져내린 원인을 부실시공 때문으로 추정하고 있다. 햇볕이 부족한 겨울철이라 콘크리트가 충분히 양생(養生)이 되지 않은 상태에서 타워크레인 지지물과 외부벽체 거푸집 등이 하중을 견디지 못했을 것이라는 추정이다. 한파가 잦은 겨울에는 콘크리트 강도를 충분히 확보할 때까지 기다려야 하는데 공기에 맞추기 위해 벌인 속도전이 사고로 이어진 것은 아닌가 의심된다.

사고 이전에도 공사장 인근 차량으로 돌이 떨어지고 합판이 추락하는 등 전조가 있었다는 주민들의 증언이 잇따라 나오고 있다. 뚜렷한 위험징후에도 공기를 단축하기 위해 무리하게 공사를 강행한 것은 아닌지 의심된다. 7개월 전 학동 재개발지역에서도 사고 두달 전 철거작업이 위험하다는 민원이 접수됐는데도 해당지자체가 현장관리감독을 제대로 하지 않았고 결국 사고로 이어졌다. 속도에만 집착하고 안전을 등한시 한 안전불감증 탓에 참사가 반복되는 것으로 볼 수 있다. 언제까지 이런 후진국형 사고를 겪어야할지 참담하다.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사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라이브 이슈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