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바백스 백신 곧 도입 ... "이상반응 우려하는 360만 미접종자에 우선 접종"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노바백스 백신 곧 도입 ... "이상반응 우려하는 360만 미접종자에 우선 접종"

입력
2022.01.07 19:30
0 0

전통적 단백질 재조합 방식의 백신
mRNA 방식보다 거부감 적을 수도

노바백스의 코로나19 백신. 로이터=연합뉴스

mRNA 방식의 화이자·모더나 코로나19 백신과 달리 단백질 재조합 방식의 노바백스 백신이 곧 국내에 들어올 것으로 보인다. 방역당국은 노바백스 백신이 도입되면 mRNA 방식에 불안감을 가진 미접종자의 접종률이 올라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7일 질병관리청 등 방역당국에 따르면 노바백스 백신의 식품의약품안전처 허가가 임박한 것으로 확인됐다. 현재까지 세계보건기구(WHO)를 비롯해 유럽연합(EU), 인도네시아, 필리핀 등에서 노바백스 백신을 승인한 바 있다.

노바백스 백신에 사용된 단백질 재조합 방식은 소아 B형 간염 백신 등 기존 백신에서 수십 년간 사용된 기술이다. 화이자와 모더나의 mRNA 방식 백신에 비해 안전하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이에 따라 백신 부작용에 대한 우려로 접종을 기피해온 미접종자들도 거부감이 적을 수 있다는 예상이 나온다.

홍정익 코로나19 예방접종대응추진단 예방접종관리팀장은 "아직 18세 이상 미접종자가 350만~360만 명 정도로 집계된다"며 "이들이 노바백스 접종 대상이 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기존 접종자에 대한 부스터 샷보다는 기본 접종용으로 쓰일 가능성이 높다는 얘기다.

홍 팀장은 "노바백스 백신의 접종 방법 및 장소 등에 대해서는 최대한 편의를 제공하는 쪽으로 내부 검토를 진행하고 있다"며 "도입 결정 이후 구체적인 내용을 공개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김경준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라이브 이슈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