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해인, 촬영 전 척추뼈 금 갔지만 숨겼던 사연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정해인, 촬영 전 척추뼈 금 갔지만 숨겼던 사연

입력
2021.12.31 09:33
0 0

정해인이 신인 시절 부상 투혼에도 연기를 이어갔던 사연을 고백했다. tvN '바퀴 달린 집' 영상캡처

배우 정해인이 신인 시절, 부상을 숨기고 연기해야 했던 사연을 고백했다.

지난 30일 방송된 tvN '바퀴 달린 집3'(이하 '바달집3')에는 정해인이 게스트로 출연해 다양한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정해인은 성동일 공명 김희원과 함께 지난 작품들을 돌아봤다. 먼저 정해인은 "한 달 이상 쉬어본 적 없이 작품을 했다"라며 "그 전부터 너무 달려와서 이렇게 쉰 적이 없다"라고 말했다.

이어"'밥 잘 사주는 예쁜 누나'가 저한텐 굉장히 고마운 작품이다. 다들 알아봐주시고 그러시니까. 자전거 타는 장면도 기억에 남는다"라고 밝혔다.

연애할 때의 설레는 감정을 토대로 연기했다는 정해인의 노하우에 모두가 감탄했다.

신인 시절, 캐스팅 바뀔까봐 부상 숨기기도…

그런가 하면 정해인의 신인 시절 이야기가 흘러나왔다. 당시를 두고 정해인은 "신인 시절에 와인을 마시는 장면을 찍게 됐다. 너무 긴장되니까 와인잔 잡는 것도 힘들더라. 한 번 지적 받으니까 더 무너졌다"며 "그때는 스태프분들이 저를 잡아먹는 줄 알았다. 시험대에 선 기분이었다"고 회상했다.

신인 시절 말에서 떨어지며 척추뼈에 금이 갔다고 고백한 정해인은 "(부상을) 그냥 숨기고 연기했다. 제가 말하면 캐스팅이 바뀔 것 같았다. 하필이면 촬영 막 들어가기 전이었다"면서 연기에 대한 열정을 드러냈다. 이를 들은 성동일은 "난 절실함이 중요한 것 같다. 배우 뿐 아니라 모든 사람에게"라고 공감하며 고개를 끄덕였다.

또 정해인이 영화 '임금님의 사건수첩' 촬영 중 김희원과 호흡 도중 부상당했던 비하인드가 전해졌다. 김희원은 "칼싸움 촬영을 하는데 칼끼리 탕 부딪혀야하는데 해인이가 손을 다쳤다"라고 말했다. 정해인은 "괜찮았는데 형의 표정이 사색이 돼 있었다"라고 회상했다.

김희원은 너무 놀랐던 현장을 떠올렸고 정해인은 "그때 서울로 올라가서 형님이 바로 고기를 사주셨다"라며 너스레를 떨었다.

우다빈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라이브 이슈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