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세영, 'MBC 연기대상' 최우수상 받고 울컥 "부담감 있었다"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이세영, 'MBC 연기대상' 최우수상 받고 울컥 "부담감 있었다"

입력
2021.12.30 23:13
0 0

차서원이 '2021 MBC 연기대상'에서 최우수상을 받았다. 방송 캡처

배우 차서원 엄현경 이준호 이세영이 최우수 연기상을 수상했다. 이세영은 트로피를 받고 울컥하는 모습을 보여 눈길을 끌었다. 우수 연기상은 정문성 김환희 이상엽 장영남이 차지했다.

30일 '2021 MBC 연기대상'이 상암동 MBC 공개홀에서 열렸다. 김성주가 이 행사의 단독 진행을 맡아 활약했다.

일일 연속극 부문 최우수 연기상은 '두 번째 남편'의 차서원과 엄현경이 차지했다. 그는 "연기적으로도 심적으로도 자존감이 많이 떨어져 있을 때 선택해 주신 작가님, 감독님, CP님께 감사드린다"고 했다. 스태프들에게 감사 인사를 전하기도 했다. 또한 "차근차근 천천히 올라가는 연기자가 되겠다"고 약속했다.

차서원은 '두 번째 남편'에서 봉선화(엄현경)의 든든한 남편이자 조력자 윤재민 역을 맡아 대중을 만나고 있다. 윤재민의 다정한 면모를 섬세하게 표현해 내며 극의 몰입도를 높이는 중이다.

엄현경은 "차서원씨가 상을 받는 바람에 더 긴장을 했다. 지금 2배로 긴정하고 있다"고 입을 열었다. 이어 "그 어떤 드라마보다 책임감을 많이 갖고 했다"고 했다. 그는 고마운 이들의 이름을 찬찬히 언급한 뒤 가족들에게 사랑한다는 말을 전하며 소감 발표를 마무리했다.

엄현경은 '두 번째 남편'을 통해 안정적인 연기력을 뽐내는 중이다. 이 작품에서 싱글맘 봉선화 캐릭터를 그려내고 있다. 봉선화의 정의로운 면모는 많은 시청자들로부터 긍정적인 반응을 이끌어냈다.

이세영이 '2021 MBC 연기대상'에서 최우수상을 받고 소감을 밝혔다. 방송 캡처

미니시리즈 부문 최우수 연기상은 이준호와 이세영이 받았다. '옷소매 붉은 끝동'의 이준호는 "꿈만 같다. 시상식을 앞두고 드라마가 잘 되니까 (상을) 원하는 마음이 커지더라. 혼자 있을 때마다 내가 상을 받을 만한 연기를 했는지 자아성찰을 했다"고 솔직하게 이야기했다. "내가 당연히 받아야 할 상이라고 생각하지 않는다. 열심히 해왔다는 생각으로 스스로를 다독일 수 있을 듯해 행복하다"고 겸손하게 말하기도 했다.

이준호는 '옷소매 붉은 끝동'에서 이산 역을 맡아 열연을 펼치고 있다. 그는 이산이 제왕이자 인간으로서 느끼는 감정들을 섬세하게 표현했다. 또한 안정적인 연기력으로 이세영과 애절한 궁중 로맨스를 완성해 시청자들의 시선을 모았다.

'옷소매 붉은 끝동'의 이세영은 트로피를 받은 뒤 울컥하는 모습을 보였다. 그는 "작품을 준비하고 제작하는 기간에 다른 배우분들, 제작진분들의 노고가 아쉬워지지 않도록 내가 시청자분들께 잘 전달할 수 있을지, 시청자분들이 우리를 선택하시도록 잘 연기할 수 있을지에 대한 책임감과 걱정이 있었다. 금, 토요일의 소중한 저녁 시간에 두 달간 시간을 내어주시고 인물들의 희로애락을 함께해 주신 시청자분들께 감사드린다"고 했다.

정문성이 '2021 MBC 연기대상'에서 우수상을 차지했다. 방송 캡처

정문성과 김환희는 단막극 부문의 우수 연기상을 받았다. 무대에 오른 '뫼비우스:검은태양'의 정문성은 "감사드린다. 행복하다. 내가 엄청나게 잘해서 주신 거라고 생각하지 않는다. '뫼비우스:검은태양'이라는 좋은 작품에 주시는 상이라고 생각한다"고 했다. 또한 "짧지만 완성도 있는 작품들을 더 많이 볼 수 있었으면 좋겠다. 또 그런 작품들이 칭찬받았으면 좋겠다"고 전했다.

정문성은 '뫼비우스 : 검은태양'에서 국정원 해외정보국 블랙요원 장천우로 분해 활약했다. 그는 이 작품에서 장천우의 혼란스러운 내면을 섬세하게 표현했다. 더불어 화려한 액션 연기를 선보였다.

'목표가 생겼다'의 김환희는 "20세 첫 작품이었다 보니 긴장이 됐고 부담감에 사로잡힌 채 시작했다. 현장에 있던 분들이 아니었다면 즐기면서 촬영할 수 없었을 듯하다. 열심히 하라고 주신 상인만큼 최선을 다해 연기하겠다"고 말했다.

김환희는 '목표가 생겼다'를 통해 대중의 호평을 받았다. 행복한 치킨의 새로운 아르바이트생 이소현 역을 맡은 그는 슬픔, 혼란스러움 등 소현이 지닌 다양한 감정을 섬세하게 표현해냈다. 또한 류수영과의 완벽한 호흡을 보여줬다.

장영남이 '2021 MBC 연기대상'에서 상을 받고 기쁜 마음을 드러냈다. 방송 캡처

미니시리즈 부문 우수 연기상 트로피의 주인은 이상엽과 장영남이었다. '미치지 않고서야'의 이상엽은 "감사하다. 6개월 정도 창원이라는 도시에서 촬영했다. 멋진 선배들과 함께했다. 선배들은 내 고민을 듣고 이끌어줬고 같이 버텨줬다. 영광스러운 시간이었고 값진 경험이었다"고 소감을 밝혔다. 정재영 문소리를 향해 "감사하다. 선배들을 만나서 정말 영광이었다. 선배님들 덕에 받은 상이다"라고 말하기도 했다.

이상엽은 '미치지 않고서야'에서 잘생긴 얼굴과 화려한 언변의 소유자 한세권 역을 맡아 활약했다. 그는 안정적인 연기력과 섬세한 표현력으로 빌런 연기를 소화해냈다.

'검은태양'의 장영남은 기쁜 표정으로 무대 위에 올랐다. 그는 "'검은태양'을 촬영할 때마다 행복했다. 촬영장에 가는 게 즐거웠다"고 했다. 이어 "남궁민 배우님이 어느 날 너무 행복한 미소를 지었다. 기분이 좋은지 물어봤더니 초코케이크를 먹었다고 하더라. 열심히 몸을 만들면서 밥도 제대로 못 먹고 많은 액션 신을 했다. 난 세트장에서 방구석 연기만 한다는 생각에 미안하고 죄송했다. 더 분발해서 열심히 하겠다"고 했다.

장영남은 '검은태양'의 도진숙으로 완벽 변신했다. 그는 국정원 최초의 여성 차장인 도진숙 캐릭터를 통해 짙은 카리스마를 뽐내 시선을 모았다.

정한별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라이브 이슈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