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터 대신 ‘물 소용돌이’로 공기 정화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필터 대신 ‘물 소용돌이’로 공기 정화

입력
2021.12.27 21:00
0 0

[2021 우수특허대상] 공공

공공(대표 이선언)은 올해 발명특허대전에서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상을 수상하며 기술의 혁신성을 인정받았다

공공의 ‘스워셔’는 일반 공기청정기의 헤파필터 대신에 물 소용돌이 형상을 사용하여 자원 소모와 쓰레기 발생, 환경오염의 악순환을 줄일 수 있는 차세대 공기청정기이다.

또한, 워터필터부를 깨끗하게 관리할 수 있는 점도 특징이다. 워터필터부를 투명하게 디자인하여 소비자에게 신뢰감을 주고 ‘감성과 기술혁신성’, ‘인테리어와 공기청정’ 두 가지 혁신을 한 번에 잡았다.

제품에는 양쪽 상단의 공기 흡입구를 통해 각종 먼지와 함께 공기청정기 내부로 빨려 들어온 공기 소용돌이가 물 소용돌이와 맞닿아 회전하면서 각종 먼지는 물속으로 가라앉고, 정화된 공기는 다시 위쪽 공기 배출구로 나가는 원리가 적용됐다. 전력소모량은 낮아 하루 24시간 가동해도 월 전기료가 450원에 불과하다.

공공은 내달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리는 세계 최대 IT제품 박람회인 ‘CES 2022’ 한국관 참가업체에 최종 선정돼 글로벌 진출의 전기를 맞게 됐다.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라이브 이슈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